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1년간 선행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영화로 만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차례 기부 다룬 ‘천사 바이러스’ 개봉
배우 이영아, 촬영 후 머리카락 나눔도


21년간 남 몰래 선행을 베푼 전북 전주 ‘얼굴 없는 천사’를 소재로 한 영화가 개봉됐다.

전주영상위원회는 6일부터 소년소녀가장 등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선행을 이어 온 얼굴 없는 천사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천사 바이러스’(포스터)가 개봉됐다고 밝혔다.

전주영상위원회가 제작하고 (주)씨엠닉스가 배급을 맡은 이 영화는 ‘길 위에서’, ‘오하이오 삿포르’ 등으로 이름을 알린 김성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성일과 이영아, 문숙, 전무송 등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영화 천사 바이러스는 이 천사를 취재하겠다고 나선 기자 지훈(박성일)가 노송동주민센터를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마을에 잠입해 조사를 시작한 지훈은 사실 기자가 아니라 사기꾼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영화는 극적 반전을 맞는다.

지훈이 접근하는 순수한 마을 사람 ‘천지’ 역할은 배우 이영아가 맡았다. 이영아는 촬영을 끝내고 자신의 긴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하기도 했다. 천사 바이러스는 앞서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됐다.

전주의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21년 동안 22차례 전주시 완산구 노송동주민센터에 수천만∼1억원의 성금을 몰래 놓고 갔다. 누적 기부금은 지난해까지 7억 3863만 3150원이나 된다. 매년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 전후에 나타나는 그는 자신의 이름과 나이, 직업 등 신분을 밝히지 않아 주민들은 ‘얼굴 없는 천사’라고 부른다.

한편 2019년 12월 30일에는 충남에 거주하는 30대 2명이 얼굴 없는 천사가 노송동주민센터 뒤 공터에 두고 간 성금 6016만 3510원을 훔쳐 갔다가 경찰에 붙잡혀 징역 8개월을 선고받기도 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21-01-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면허 정지 수준”…기상캐스터, 압구정동서 음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