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 빅죠, 영정 속 마지막 모습...홀라당 멤버 박사장 조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갑작스레 세상 떠난 빅죠
지난 6일 사망한 가수 빅죠(본명 벌크 조셉)의 빈소가 7일 오후 인천 서구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9일 오전 8시이며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2021.1.7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가수 빅죠(본명 벌크 죠셉)의 빈소가 7일 오후 인천 서구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향년 43세.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고인의 영정사진과 함께 홀라당 멤버 박사장이 조문하는 모습도 담겼다.

최근 건강 악화로 경기도 김포시 소재 병원에 입원해 있던 빅죠는 지난 6일 오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빅죠의 발인식은 8일 진행되며, 고인은 화장을 거쳐 납골될 예정이다.

빅죠는 1978년생으로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본격 데뷔 전부터 가수 바비킴 1집에 랩 피처링을 하는 등 많은 가수들과 협업을 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2008년 홀라당 멤버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 그는 이후 ‘비트윈’, ‘오 밤’, ‘멍해’ 등의 곡을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