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면 속에 숨은 현대인… 진짜 얼굴 있기는 한 걸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 이 영화] ‘제이티 르로이’


▲ 영화 ‘제이티 르로이’
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2000년 출간된 소설 ‘사라’는 당시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매춘부 어머니 밑에서 학대당하며 자란 매춘 (여장)소년의 인생도 충격적이지만, 그보다 더 충격적인 점은 이 작품이 실화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소설이라고는 하나, 자전(自傳)에 더 강조점이 찍혀 화제가 된 책을 낸 작가가 제이티 르로이다. 그는 자전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을 쓴 제이디 샐린저처럼 철저히 자기를 감췄다. 그런데 어느 날 그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 선글라스를 낀 패션모델 스타일로 중성적인 매력을 어필한 르로이는 단숨에 문화계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흔한 성공담 아닌가. 여기까지만 들으면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안심하시라. 진짜 이야기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몇 가지 진실부터 밝혀야겠다. 하나, 르로이는 실존 인물이 아니다. 둘, 소설 ‘사라’를 쓴 사람은 로라다. 셋, 로라는 남자친구의 동생 사바나를 만난 후, 만약 르로이가 실제로 존재한다면 바로 그녀 같은 사람일 거라고 굳게 믿는다. 넷, 로라는 사바나에게 제안한다. 네가 르로이가 돼 인터뷰 사진을 찍으면 좋겠다. 다섯, ‘사라’를 읽고 감동한 사바나는 그러겠다고 승낙한다. 내가 아닌 사람이 돼 보는 경험도 재미있겠다 싶었고. 여섯, 로라 역시 연기에 동참한다. 그녀는 르로이의 수다스러운 매니저 스피디로 캐릭터를 설정했다.

한마디로 독자를 기만한 사기극이다. 그러나 이런 한마디로 르로이 사건이 정리될 수 없다고 본 사람도 있었다. 감독 저스틴 켈리가 대표적이다. 그는 “진실은 순수하기 힘들며 결코 단순하지 않다”는 오스카 와일드의 말을 인용한다. 이 문구를 제사로 켈리는 “표류하는 정체성”에 초점을 맞춰 다층적인 진실을 재구성한 영화 ‘제이티 르로이’를 만들었다. 그것을 가능케 한 주연배우의 공도 크다.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사바나를, 로라 던이 로라를 맡아, 극 안에서 각각 르로이와 스피디를 다시 연기하는 어려운 도전을 성실하게 해냈다. 유튜브 등에서 사바나와 로라를 직접 찾아보면 배우들의 높은 싱크로율에 놀랄 것이다.

▲ 허희 문학평론가·영화 칼럼니스트
‘제이티 르로이’는 이른바 ‘부캐릭터’ 놀이가 일상화된 요즘 현상과 연관 지어 해석할 여지가 많은 영화다. 물론 누군가의 실체를 알고 속아 주는 것과 모르고 속는 것은 차이가 있다. 그렇지만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누군가의 실체라는 것이 대체 무엇인가 자꾸 자문하게 된다. 정체성과 멀티 페르소나도 그리 명확하게 구분되는 개념이 아니다. 처음에는 내가 썼다 벗었다 할 수 있는 가면이라고 여겼는데, 어느 순간 가면이 얼굴에 붙어버려, 나중에는 가면도 아니고 내 얼굴도 아닌 기묘한 형상으로 변한 스스로를 당혹스러워하는 전개. 거기에 공감할 관객이 제법 많지 않을까 싶다. 한 사람이 익명의 여러 계정을 운영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시대가 된 지 오래니까.

허희 문학평론가·영화 칼럼니스트
2021-01-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이 화제다.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