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에 화난 이웃 “왜 거짓말 하세요?”[이슈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짓말 뿐인 해명” 정면 반박

▲ 개그맨 이정수 블로그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거의 모든 일상을 집에서 해결하는 ‘집콕생활’이 이어지고 있다. 유치원과 학교에 등원하지 못한 아이들이 집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면서 층간소음 민원도 눈에 띄게 많아졌다.

최근 방송인 이휘재·문정원 부부의 아랫집 이웃은 SNS를 통해 “층간소음을 더 이상 견딜 수 없다”고 호소했다. 문정원은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고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 속상하고 죄송할 따름”이라고 사과했다. 개그맨 안상태는 층간 소음으로 찾아온 아랫집 부부에게 “그럼 애를 묶어 놓을까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며 사과하기도 했다.

개그맨 이정수 역시 층간소음 의혹이 제기되자 17일 자신의 블로그에 사과문을 올렸다. 이정수는 “처음엔 층간소음에 대해 크게 생각하지 못했는데 아랫집에서 연락이 왔고, 다음날 가서 죄송하다고 사과 말씀을 드렸다. 아랫집에서 계속 괜찮다고 했고, 저희 가족이 조심하면서 서로 친하게 지냈다. 지난해 5월 1층으로 이사했다”고 해명했다.

이정수 블로그에는 춤을 추며 홈파티를 즐기는 사진이 여러 개 올라와있다. 과거 게시물에서 이정수는 “좋았어! 스피커도 테이블에 설치하고 본격 뿜뿜 해보자” “풍악을 울려라” “저스트 댄스여! 단지 춤이라는거지”라는 설명을 달았다. 층간소음 방지용 매트는 깔려있지 않은 모습이다.
▲ 개그맨 이정수 블로그
이정수의 사과로 일단락될 줄 알았던 층간소음 논란은 한 이웃의 폭로로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정수의 이웃은 “그냥 죄송하다고 하면되지 2년전 일이라구요? 다 사과 한 일이라구요? 왜 거짓말을 하세요?”라며 이정수의 해명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이정수의 이웃은 “완전 홈파티 중독이었다. 아랫집 찾아간 적 그 때가 처음이고, 과일도 선물로 사주신것도 아니고 집에 있는 과일 이것저것 넣은 것이었다. 2년전 일이라고 했는데 지금 올릴 수 있는 사진만 해도 모두 2019년 12월 사진이다. 매달 저렇게 놀고, 당시 항의를 받고도 끊임없이 홈파티를 즐겼다”고 주장했다. 

이 이웃은 “2020년 3월을 기점으로 비자발적으로 이 가족의 홈파티는 끝이났다. 이유는 아내분의 임신 때문이었다. 2020년 5월 1층으로 이사갔지만 공동 정원에서 또 홈파티 멤버들을 매일같이 불러 바베큐를 해먹고 밤늦게까지 소란을 피우다 항의를 받고 요새는 안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말 거짓말 뿐인 해명 잘 봤다”고 비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돼지농장 일하며…” 전원일기 일용이 충격 근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박은수가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박은수는 지난 8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