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은석 “자진 입대 후 美 영주권 포기...연기 위해”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은석.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배우 박은석이 자진해서 군에 입대한 사연과 미국 영주권을 포기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로건 리 역으로 인기를 모은 배우 박은석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취 15년차라고 밝힌 박은석은 “7살 때부터 22살 때까지 뉴욕에 있다가 지난 2005년 (꿈을 이루기 위해) 한국에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박은석은 양평 전원주택에서 지내는 모습을 공개했다. 눈이 쌓인 전원주택 단지 제설 작업을 혼자 해내는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은석은 “군대에서 좀 해봤다”라며 미소 지었다.

이에 장도연은 “시민권자 아니냐”라고 물었고, 박은석은 영주권자였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군입대를 한 이유에 대해 박은석은 “그때는 한국말이 좀 안됐으니까 한국말을 좀 배우자 했다. 제 욕심에 빨리 배우고 효과적으로 배우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박은석은 “당시 영주권 유지 프로그램이 있었다. 하지만 군대 제대 후 영주권을 포기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영주권이 있으면 제가 이 일을 하다가 ‘안되면 미국으로 가지 뭐’ 이렇게 스스로 비상구를 만들지 않을까 비겁하게 느껴졌다”라고 밝혔다.

박은석은 “난 이 길밖에 없다, 플랜B는 없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고, 이를 듣던 헨리는 “진짜 멋있다”라며 박수를 쳤다. 다른 회원들은 “영주권 포기하는 게 쉽지 않을 텐데”라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H 직원 “잘려도 ‘땅 수익’ 더 이익”…사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입 직원이 “불법 투기로 해고 당해도 땅 수익이 평생 월급보다 더 많다”는 내용의 사내 메신저를 보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