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실종설에 생존 신고한 BJ 감스트 “스토커가 또…”(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뇌진탕 후유증으로 장기 휴방

실종설에 휘말렸던 BJ감스트(본명 김인직·31)가 생방송에 얼굴을 비춘 뒤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감스트는 28일 오후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며 “일처리를 다 끝내고 방송하려다 급하게 켰다. 실종 됐다는데 전혀 아니다. 저도 당황스럽다”고 실종설을 잠식시켰다.

그는 “스토커가 또 스튜디오에 왔다. 집에 와서 모바일로 방송하려고 했는데 스토커가 차를 타고 집까지 왔더라. 경찰에 신고해도 심신미약으로 돌려보내니까 확실히 정리 후에 생방송을 켜려고 했다”고 공지 없이 방송을 중단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감스트는 지난 2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한 뒤 28일 오전까지 별다른 공지 없이 방송을 하지 않아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이러한 상황에서 27일 감스트의 유튜브 채널 ‘감튜브’ 관리자가 영상 댓글을 통해 “지금 사실 저희도 연락이 안 되고 있는 상황이고 집에도 아무도 없는 것 같아서 뭐라 말씀드리기가 어려운 것 같다. 공지를 기다려주시면 좋을 것 같다”는 글을 남겨 실종설이 확산된 바 있다.

이날 생방송에서 감스트는 뇌진탕 후유증을 호소하며 방송을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해 11월 촬영 도중 크로마키 스크린에 부딪혀 뇌진탕과 뇌출혈 부상을 입었다.

그는 “약을 먹으면 몸이 하루 종일 안 좋다. 채팅창이 민감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이번에는 길게 쉬려고 한다. 한 달은 넘을 것 같다”면서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하다.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속눈썹에 대롱대롱”…이 벌레, 머리에만 생기

평소 눈화장을 깨끗이 지우고 자는가? 의사들은 눈화장을 대충 지우고 자면 눈에 징그러운 벌레가 우글거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