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은경, 한국 배우 첫 日아카데미 사회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심은경.
서울신문 DB
지난해 일본 영화 ‘신문기자’로 제43회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심은경(27)이 오는 3월 19일 열리는 제44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 진행을 맡는다.

일본 아카데미는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심은경과 일본 아나운서 하토리 신이치가 사회자로 지명된 소식을 알렸다.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은 전년도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자가 시상식 진행을 맡는 관례를 둔다. 한국 배우가 최우수 연기상을 받고 행사 진행까지 하는 건 심은경이 처음이다. 심은경은 “지난해 정말 귀중한 상을 받았고, 올해는 사회자로 시상식에 참석한다”며 “생에 처음으로 진행을 맡게 됐는데 제대로 말을 전할 수 있도록 일본어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1-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