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데프콘, 소년원 출신 논란에 하차 요구까지…“사실무근”(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놀면 뭐하니’서 형사 캐릭터 활약하자 소년원 루머 제기돼

▲ 데프콘
MBC ‘놀면 뭐하니’ 캡처
가수 데프콘(본명 유대준)이 소년원 출신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이자 소속사 SM C&C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SM C&C는 2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2년 이내 소년원 송치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군 면제를 받은 적도 없다”며 “최근 온라인을 통해 유포된 내용은 허위의 악성 루머”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악성 루머 및 허위사실과 관련한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대응책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데프콘이 지난달 30일 MBC TV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형사 캐릭터로 등장하자 시청자 게시판에는 “소년원 출신 데프콘이 형사 캐릭터를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같은 ‘소년원’ 루머가 퍼진 것은 과거 MBC ‘무릎팍도사’에서 데프콘이 언급한 과거 일화 때문. 당시 데프콘은 학창시절 패싸움을 벌였던 일화를 공개하며 “경찰에 불려가 재판까지 갈 뻔 했으나 피해 가족들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후 데프콘이 고등학교 자퇴 후 검정고시로 학력을 인증 받은 것을 두고 네티즌들은 ‘소년원에 다녀온 것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 데프콘 정형돈
MBC ‘라디오스타’ 캡처
소속사는 “데프콘이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밝혔듯 오래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바 있다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지금까지 노력하며 살아왔다. 아직도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데프콘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 C&C 입니다.

당사는 최근 온라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데프콘에 관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내용들은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무조건적 비방, 악의적인 비난,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데프콘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말씀 드렸다시피 오래 전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패싸움에 동참한 바 있습니다. 당시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습니다.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 면제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지금껏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부족함이 많구나 반성하고 있습니다.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당사는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실추된 아티스트의 명예를 바로 세우고자 합니다.

현재 당사는 온라인 상에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에 있습니다.

아울러 데프콘을 포함한 모든 소속 연예인들에 대한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