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운드 오브 뮤직’ 트랩 대령 배우 크리스토퍼 플러머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리아 역 앤드루스 “완벽한 배우 잃었다”
2012년 82세로 최고령 아카데미 수상도


▲ 배우 크리스토퍼 플러머.
AP 연합뉴스
뮤지컬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주연 배우 크리스토퍼 플러머가 5일(현지시간) 별세했다. 91세.

1965년 개봉한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플러머는 마리아 역의 줄리 앤드루스와 호흡을 맞춰 아내를 잃고 7명의 아이를 홀로 키우는 완고한 성격의 트랩 대령을 맡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 영화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오스트리아를 배경으로 나치 독일의 지배를 피해 조국을 떠나야 했던 게오르그 폰 트랩 가족 합창단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영화에서 트랩 대령은 수녀 출신의 발랄한 가정교사 마리아를 만나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마리아와 결혼해 가족들과 함께 나치의 지배를 피해 스위스로 망명한다. 플러머가 기타를 치며 중저음 목소리로 ‘에델바이스’를 부른 장면은 영화의 명장면 중 하나로 꼽힌다. AP통신은 “50년 넘게 영화계에서 활동하며 다양한 역할을 했지만 그를 스타로 만든 것은 트랩 대령 역할”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생전 플러머는 딱딱한 트랩 대령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연기하느라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토론토 출생인 그의 외증조부는 존 애벗 캐나다 전 총리다. 플러머는 평생 10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했고 ‘비기너스’(2010년작)에서 아내와 사별한 뒤 뒤늦게 동성애자임을 고백하는 아버지 역할을 맡아 2012년 84회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당시 82세로 최고령 아카데미 수상자로 기록됐다. 그는 “당신(오스카)은 나보다 겨우 두 살 위다. 내 평생 어디에 가 있었던 거냐”라고 소감을 말해 화제가 됐다.

별세 소식이 전해진 후 앤드루스는 “세계는 오늘 완벽한 배우를 잃었고 나는 소중한 친구를 잃었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21-02-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