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정민,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故 박지선 언급 “열심히 연기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정민,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배우 박정민이 9일 오후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 41회 청룡영화상’에 참석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1.2.9 뉴스1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출연한 배우 박정민이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지난 9일 박정민은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 41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박정민은 “감사하다. 영화 사랑해 주시고 아껴주신 관객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진짜 예상을 못했다”며 “같이 영화를 만들었던 배우들과 감독님, 타지에서 고생 많이 한 스태프들께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정민은 이어 “예상은 못했지만 아주 작은 기대 정도는 하고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박정민은 이내 고(故) 박지선을 떠올리며 “한 사람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할 수 있다면 딱 한 분이 떠오르더라. 이 얘기를 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이 영화를 할 때 항상 괜찮냐고 물어봐 준 친구가 한 명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제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 해주던 친구가 지난해에 하늘나라로 갔다”라며 “제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를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만약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꼭 얘기하고 싶었다”라며 “이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