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크린 앞에 바짝 당겨 앉아 봐달라” 남편들의 교통사고에 얽힌 두 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종대 감독 첫 장편 영화 ‘빛과 철’

사인을 둔 가해·피해자 가족의 얽힘
“세 배우 훌륭한 연기 스크린서 보길”


▲ ‘빛과 철’
코로나19로 극장 가기 꺼려지는 요즘이지만, ‘빛과 철’(18일 개봉)은 놓치면 아쉬울 듯하다. ‘고함’(2007), ‘모험’(2011) 등 단편영화를 연출하고 2016년 크게 히트한 ‘곡성’ 연출부를 거친 배종대 감독의 첫 장편이다. 그는 “관객들이 몸을 의자에 기대지 않고 앞으로 당겨서 보길 바라며 만든 영화”라면서 “원래 의도를 100% 표현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영화는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은 두 여자의 이야기다. 가해자인 희주(김시은분)의 남편은 죽었고, 피해자인 영남(염혜란분)의 남편은 2년째 의식불명이다. 고향으로 돌아와 공장에서 일하는 희주는 우연히 영남을 맞닥뜨리면서 그동안 알고 있던 진실도 흔들리기 시작한다.

두 캐릭터는 배 감독의 경험에서 나왔다. 그는 부산 보훈병원에서 공익요원으로 근무할 때, 수십 년간 누워 있는 환자들과 병간호하는 이들을 보며 영남이란 인물을 생각했다. 희주는 어렸을 적 부산 사상공단에서 봤던 노동자들에게서 나온 캐릭터다. 배 감독은 우선 여기에 맞는 인물을 섭외하는 데 공을 들였다.

염혜란 배우를 찾는 덴 드라마 ‘라이프’가 매개가 됐다. “극과 극을 오가는 모습을 보고 ‘이 사람이다’ 싶었다”고 떠올렸다. 30대 초반 여성인 희주 역을 맡을 배우를 찾으려 한 달 넘게 드라마, 영화 등을 뒤졌다. “김시은 배우는 아직 보여 줄 게 많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두 배우의 조합은 그야말로 최고였다”고 극찬했다.

▲ 배종대 감독.
필앤플랜 제공
영화 제목 ‘빛과 철’에서 ‘빛’은 자동차 헤드라이트, ‘철’은 자동차 재질을 의미한다. 두 인물은 그동안 가려졌던 진실(빛)을 찾아 사고(철)의 뒤를 좇는다.

“운전할 때 고라니가 산길에서 갑자기 튀어나온 적이 있었는데 문득 ‘고라니 피하다 죽으면 우리 가족은 내가 왜 죽었는지 알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그는 그렇게 “남은 가족들이 죽음의 이유를 찾으려 노력하는 이야기”를 떠올렸다.

사건은 희주 주위를 맴돌던 영남의 딸 은영(박지후분)이 희주에게 결정적 단서를 제공하면서 더 얽혀 간다. 은영 역할의 박지후 배우가 포스터에 나란히 얼굴을 올린 이유다.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렸을 때 아는 동생이 ‘형, 천재 배우가 나타났어’라고 하더군요. 그날 바로 KTX를 타고 내려가 본 영화가 김보라 감독의 ‘벌새´였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니 ‘이 친구가 유명해지면 섭외가 어렵겠다’ 싶어 바로 출연을 제안했습니다.”

인물들 간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지만, 사건의 진실은 시원하게 풀리질 않는다. ‘고구마를 계속 먹는 듯한’ 느낌이 끝까지 이어지는데, 이게 영화의 묘미고 재미다.

배 감독은 “자극적으로 사건을 보여 주기보다 관객이 예상하지 못했던 정보를 조금씩 풀면서 함께 진실에 다가가는 영화”라면서 “관객분들이 세 배우의 훌륭한 연기를 스크린에서 확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2-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북 익산 주현동에 1400억대 금괴 2t 묻혀있다

전북 익산시 도심에 1400억원대 금괴 2t이 묻혀있다는 소문이 나돌아 지역사회가 들썩이고 있다.8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