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함소원 발언 논란, 결국 해명까지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함소원. 사진=인스타그램
최근 ‘한복이나 김치의 원조가 중국’이라는 중국 측의 일부 주장이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킨 가운데, 방송인 함소원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김치를 중국 절임채소를 칭하는 ‘파오차이’로 언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치를 파오차이라 칭한 A씨의 방송 하차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원인은 “1월에 (A씨의) 중국인 시어머니가 입국해 방송을 찍고 인스타 라이브 방송에 동원됐다”며 “(A씨는)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주고 시청자들이 정정 요구하는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적이 계속되자 라이브방송은 삭제했지만 증인과 증거가 다수”라며 “중국어만 남발하는 A씨의 방송과 계속되는 망언에 한국인으로서 너무 불쾌하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A씨가 지난 3일 본인의 라이브 방송에서 중국 시모와 홍어삼합 먹방 중 김치를 파오차이라 불렀다”며 “중국 시모는 한국에 여러 차례 장기간 입국, 체류해 김치를 모를 리 없건만 굳이 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치, 불고기 모두 고유명사여서 한국에서는 그 누구도 번역해서 부르지 않는다”며 “남편과 시모가 중국인이니 중국 네티즌 때문에 김치라 하지 못했다고 우리가 이해해야 하나”라며 분노했다.

또한 “(A씨는) 시모의 한복 입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한복을 한국 것이라고 언급해 달라’는 댓글이 이어지자 사진을 삭제했다”며 “중국 가족까지 방송에 나와 한국에서 돈은 벌려 하면서, 기본 매너인 한국어도 4년째 쓰지 않고, 내 나라에서 매주 중국어 방송을 자막으로 봐야하냐”고도 지적했다.
▲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이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언급한 것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까지 올라오면서 분노를 사자, 25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치 사진을 올리며 “#김치”라고 적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