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음의 언어로 골든글로브 품은 ‘미나리’… 오스카도 품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생충’ 이어 2년째 한국어 영화 쾌거

정이삭 감독 “내 딸 때문에 영화 만들어”
외신 “작품상 받을 자격 있는 미국 영화”
75개 상 수상… 윤여정 26개 여우조연상
“한인 가정의 美 정착기… 오스카 낙관적”
‘노매드랜드‘ 아시아 첫 여성 감독·작품상

▲ 2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미나리’의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딸을 안고 영상에 등장한 정 감독은 출연 배우들과 스태프, 가족의 이름을 일일이 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연합뉴스
1980년대 한인 이민자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담은 영화 ‘미나리’가 미국 양대 영화상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코로나19로 가족의 중요성이 커지는 시대 상황과 맞물리며 주목받는 ‘미나리’가 다음달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도 상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월 28일(현지시간) 오후에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덴마크 영화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의 ‘라 요로나’ 등을 제치고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온라인 시상식에서 화상으로 소감을 밝힌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은 안고 있던 딸을 “영화를 만든 이유”라고 소개한 뒤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정 감독은 “‘미나리’는 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고, 그 가족은 그들만의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어떤 미국의 언어나 외국어보다 심오하다. 그것은 마음의 언어다. 나도 그것을 배우고 물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50% 이상 영어 아니어서 외국어 영화 분류

재미교포 2세인 정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그린 ‘미나리’는 정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다. 하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니라는 HFPA의 규정 때문에 외국어 영화로 분류됐다.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이 아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만 오른 이유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도 골든글로브에서 같은 부문에만 후보로 올라 상을 받았다. 그러나 ‘기생충’은 아카데미에서는 최고상인 작품상 등 4관왕을 휩쓸었다.

외신들은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 대신 작품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 미국적 영화라고 평가했다. CNN은 “미국은 인구의 20% 이상이 집에서 영어 이외의 언어를 사용한다”며 할리우드의 인종차별을 꼬집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골든글로브는 지난해에도 ‘기생충’에 최고의 영화상을 주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뉴욕타임스는 “‘미나리’ 출연진도 연기상 후보에 오를 자격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번 수상으로 ‘미나리’는 모두 75개의 상을 받았다. 특히 한국에서 온 할머니 ‘순자’ 역의 윤여정은 지금까지 모두 26개의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새달 25일 아카데미상 후보 15일 공개

강유정(강남대 한영문화콘텐츠학과 교수) 영화평론가는 “미국의 동력은 다양한 이민자의 힘이다. 가족이 중심이 돼 위기를 이겨 내는 이야기가 크게 설득력을 얻는다”면서 “코로나19로 가족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상황이어서 아카데미에선 외국어영화상뿐 아니라 감독상과 각본상도 노려볼 만하다”고 평가했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노매드랜드’ 등 유력한 후보들과의 경쟁이 쉽지 않다. 작품상은 어렵더라도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다음달 25일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는 오는 15일 공개된다.

한편 올해 골든글로브 주인공은 중국 출신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로, 작품상과 감독상을 동시에 차지했다. 아시아계 여성 감독으로서는 최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3-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 기부하겠습니다”…통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한 효자가 있다.6일 상주시에 따르면 어버이날을 앞두고 경남 창원에서 내과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