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 나이에도 다시 한번 뛰고파”…윤여정의 감독 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축구 경기와 비교, 정이삭 감독에 찬사
한예리 “마음의 언어 전하는 배우 될 것”
수상 소식 이후 영화 예매율 10% 껑충


▲ 미국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지난달 26일 화상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이삭 감독과의 작업에 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판씨네마 제공
“우리 ‘미나리’ 팀이 축구 경기에서 이긴 기분입니다.”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의 골든글로브 수상에 대한 소감을 밝히며, 연출을 맡은 정이삭(리 아이작 정) 감독과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고 싶다는 심정을 전했다.

윤여정은 2일 ‘미나리’ 배급사인 판씨네마를 통해 밝힌 수상 소감에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을 축구 경기 승리에 빗대어 표현하며 “정 감독이 우리 주장이었다”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정 감독은 너무 멋있는 주장이었다. 이 주장과 다시 한번 시합에 나가고 싶다는 생각도 해 본다. 이 나이에…”라고 말했다.

배우 한예리도 이날 “‘미나리’를 함께한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골든글로브 수상이 많은 분에게 좋은 자극이 됐다고 생각한다. 감독님 말씀처럼 저 또한 마음의 언어로 진심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예리가 언급한 ‘마음의 언어’는 전날 수상식에서 정 감독이 밝힌 소감에 나온 표현 중 일부로, 정 감독이 딸과 함께 전한 소감도 미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정 감독의 딸 리비아는 온라인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아빠를 와락 끌어안으며 “(아빠가 상을 받기를) 기도하고 기도했어요”라고 외쳤다. 정 감독은 품에 안긴 딸을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보면서 “제 딸이 이 영화를 만든 이유”라며 “‘미나리’는 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고, 그 가족은 그들만의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어떤 미국의 언어나 외국어보다 심오하다. 그것은 마음의 언어”라며 “나도 그것을 배우고 (딸에게) 물려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는 이를 두고 “딸의 모습과 정 감독의 수상 소감에 감동해 눈물이 났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미국 내 인종차별 철폐에 앞장서 온 대만계 사회학자이자 작가인 낸시 왕 위엔은 트위터를 통해 “‘미나리’는 마음의 언어라고 한 정 감독의 수상 소감을 사랑하고, 그의 딸도 사랑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골든글로브 수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 개봉도 탄력을 받게 됐다.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나리’는 개봉 하루 전인 2일 예매율 34.8%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수상식 당일 예매율 24.6%에서 하루 만에 10% 포인트 넘게 뛰었다. 2위는 4일 개봉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으로 19.5%를 기록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3-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