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예리, 오스카 후보 톱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언론, 영화 ‘미나리’ 주연 연기 호평


▲ 한예리
영화 ‘미나리’ 주연인 배우 한예리가 미국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유력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3일 영화 배급사 판씨네마에 따르면,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한예리를 오스카 여우주연상 유력 후보 베스트 5에 선정했다. 한예리는 ‘미나리’에서 가족의 앞날을 걱정하는 엄마 모니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각종 영화상 수상을 예측하는 골드 더비는 “‘미나리’의 성공 열쇠는 한예리”라고 극찬했다. 또 할리우드 리포터와 콜라이더에서는 각각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 ‘2020년 위대한 연기’로 선정하기도 했다.

한예리는 앞서 아시아태평양 엔터테인먼트 연합(CAFE)이 주최한 골드리스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직접 노래를 부른 OST ‘RAIN SONG’이 93회 오스카 예비 후보의 주제가상 부분에 1차 후보로 지명됐다. ‘미나리’는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휩쓸며 전 세계 75관왕을 기록해 아카데미 유력 후보작으로 꼽힌다. 아카데미 최종 후보는 15일에 발표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3-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