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환경오염에 고통받는 아이들…엄마라서 더 책임감 생깁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환경스페셜’ 진행 맡은 김효진


▲ 김효진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살아가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8년 만에 부활한 KBS 2TV ‘환경스페셜’의 진행자 배우 김효진은 4일 온라인 제작 발표회에서 방송에 합류한 계기를 이같이 밝혔다. “어릴 때부터 동물을 좋아하다 보니 환경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그는 “두 아이의 엄마가 되고 나서 환경 문제로 아이들이 겪는 고통이 피부에 더 와닿았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그동안 일상에서도 환경과 관련된 여러 활동을 해 왔다. 유기동물 보호, ‘제로 웨이스트’ 운동을 비롯해 채식 지향 식생활을 하고 있다. 김씨는 “평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작은 실천들을 공유하다 보면 친환경적 아이디어에 공감해 주는 분들이 많다. 그 덕분에 더 힘을 얻는다”고 했다. 이어 “관심을 가질수록 사람과 동물, 환경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면서 “결국은 나에게, 내 아이에게 돌아오기 때문에 이제는 우리가 실천해 나가야 하는 시대가 됐다”고 소신을 전했다.

이성범 PD는 환경에 대한 소신을 실천에 옮기는 김씨가 진행자로 적격이라고 치켜세웠다. “첫 녹화 날 오던 길에 차에 치인 개를 목격한 뒤 신고하고 수습하는 모습까지 지켜보고 오느라 메이크업이 지워지고 눈이 퉁퉁 부은 모습을 보고 정말 진정성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은 새 진행자와 함께 8년 전과의 차별화를 모색한다.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발맞춰 ‘브이로그’를 활용해 관련 분야에 10년 이상 몸담아 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1인칭 시점으로 전달한다. 4일 첫 회 ‘밥상 위의 후쿠시마’는 동일본대지진 이후 10년 동안 방사능 노출의 위험을 알리고 감시 활동을 편 시민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았다.

전염병과 기후 위기 등 환경 문제가 벼랑 끝인 상황에서 방송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세대의 편에서’를 핵심으로 내걸었다. 이 PD는 “프로그램이 부활할 수 있었던 배경은 시대정신”이라며 “미래세대를 위해 무슨 일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시간을 선사하자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3-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