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래미 공연하고 수상까지? ‘꿈탄 소년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TS, 한국 가수로는 첫 단독 무대


▲ 그룹 ‘방탄소년단’(BTS)
서울신문 DB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상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이 시상식에서 처음으로 단독 무대를 펼친다. 한국 가수 최초로 후보에 오른 데 이어 공연자로도 참여해 첫 수상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오는 14일(현지시간) 열리는 제63회 시상식 퍼포머를 8일 발표했다. 명단에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카디 비, 도자 캣, 빌리 아일리시, 릴 베이비, 두아 리파, 크리스 마틴, 존 메이어, 포스트 멀론, 로디 리치, 테일러 스위프트 등 최고의 팝스타들이 포함됐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빌보드 ‘핫 100’ 1위에 올랐던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가사를 인용해 “BTS가 불꽃으로 그래미의 밤을 찬란히 밝히는 것을 지켜보자”며 “그들의 퍼포먼스를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가장 성대한 밤’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그래미 어워즈는 음악인들의 꿈의 무대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은 2019년 시상자로 참석했고 지난해에는 래퍼 릴 나스 엑스와 합동 공연을 펼쳤다.

올해는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로는 처음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라 후보 자격으로 공연을 펼치게 됐다. 앞서 멤버들은 그래미 단독 무대가 꿈이라고 여러 차례 밝혀 왔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으로 무대는 국내에서 촬영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아티스트들은 안전하게 거리를 지키면서 함께할 것”이라며 “팬데믹으로 타격을 받은 독립 공연장들을 기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시상식은 미국 CBS가 14일 오후 8시(한국시간 15일 오전 9시)부터 중계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3-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