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밀보드가 끌고, SNS가 밀고…‘롤린’ 역주행은 멈추지 않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원차트 휩쓰는 브레이브걸스


▲ 지난 2월 24일 유튜브 채널 ‘비디터’가 올린 ‘롤린’ 댓글 모음 영상은 한 달 동안 1340만회 이상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해체 직전까지 갔던 브레이브 걸스 노래의 역주행을 이끌었다.
유튜브 캡처
 최근 음원 차트에서 역주행 드라마를 쓰고 있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롤린’(Rollin‘)이 가온차트와 빌보드 케이팝 차트까지 석권했다. 4년 전 발매곡이 차트를 휩쓴 데는 유튜브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음악 소비의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25일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집계하는 가온차트에 따르면 ‘롤린’은 3월 14∼20일 디지털과 스트리밍차트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스트리밍 차트에서는 2주 연속, 디지털 차트는 임영웅의 ‘별빛 같은 나의 사람아’를 제치고 첫 1위에 올랐다.

 미국 빌보드가 24일(현지시간) 공개한 최신 ‘케이팝 100’에서도 7주 동안 정상을 지킨 아이유의 ‘셀러브리티’를 꺾었다. 빌보드에 따르면 걸그룹이 이 차트 1위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오마이걸의 ‘논스톱’,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 이후 세 번째다. ‘케이팝 100’ 차트는 스트리밍, 음원 판매, 라디오, 텔레비전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매주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케이팝 순위를 발표한다.

▲ 브레이브 걸스.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브레이브걸스는 유명 작곡가 ‘용감한 형제’(본명 강동철)가 ‘섹시 콘셉트’를 주무기로 2011년 제작한 걸그룹이다. 2016년 지금의 4명(유나, 유정, 민영, 은지) 체제로 개편한 뒤 꾸준히 싱글을 냈으나 음원 성적은 높지 않았다. 2017년 발매한 ‘롤린’ 역시 군대에서 사랑받으며 ‘밀보드’(밀리터리+빌보드) 1위곡으로 불렸지만 대중성은 확보하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달 한 유튜버가 군 공연 영상에 재치 있는 댓글을 편집한 영상이 화제를 모아 SNS로 빠르게 확산됐고, 1개월 만에 각종 차트와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다. 2014년 한 팬이 찍은 영상으로 11주 만에 역주행 신화를 쓴 EXID의 ‘위아래’, 지난해 비의 ‘깡’과도 유사하다.

 이 같은 현상은 코로나19 상황과 함께 소셜미디어로 음악과 영상을 즐기는 비율이 늘어난 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김진우 가온차트 수석연구위원은 “EXID에 비해서도 매우 가파른 속도로 상위권에 올라온 건 7년간 유튜브 사용자가 늘어나는 등 미디어 환경이 변화했기 때문”이라며 “팬데믹으로 비대면 콘텐츠 소비가 늘어나고 신규 음원은 줄어든 것도 역주행 환경을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2016년에 나온 걸그룹 라붐의 곡들도 최근 댓글 영상이 만들어지며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8월 발매한 ‘운전만해’가 후속곡 격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어 브레이브걸스의 화제성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은 “신작 출시 후 전작의 매출이 증가하는 ‘백워드 스필오버’(Backward Spillover)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두 곡이 인기를 얻은 뒤 새 곡이 나온다면 당분간 인기가 지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3-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하철서 흡연 제지당하자 “×× 꼰대 같아”

지하철 객실 내에서 담배를 피우던 남성이 다른 승객의 제지를 받자 폭력까지 행사해 경찰에 검거됐다.1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