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선구마사’ 장동윤 “문제 인지 못한 점, 우매하고 안일했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동윤. 사진제공=SBS
배우 장동윤이 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 중단 후 사과문을 발표했다.

27일 장동윤은 소속사 동이컴퍼니를 통해 “많이 고민했다”며 “‘조선구마사’ 주연 중 한 명으로 참여한 저의 생각과 입장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많은 분께 만족스럽지 못하더라도 솔직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이 이뤄지길 바라며 글을 쓴다”고 말하며 사과문을 올렸다.

장동윤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대단히 죄송하고, 이 작품이 이토록 문제가 될 것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다. 제가 우매하고 안일했다”고 말했다.

이어 “창작물을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만 작품을 바라봤다”며 “사회적으로 예리하게 바라봐야 할 부분을 간과했다. 큰 잘못이다”고 덧붙였다.

‘조선구마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존경하는 감독님, 훌륭하신 선배 및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저에게는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며 “한정된 선택지 안에서 여러 가지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이라고 믿었다”고 설명했다.

장동윤은 “개인이 도덕적인 결함이 없으면 항상 떳떳하게 살아도 되다는 믿음으로 나름 철저하게 자신을 가꾸려 했다”며 “정작 일과 관련된 부분에서 부끄럽고 창피한 일이 발생해 많이 반성한다”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이 글이 의도와 다르게 변명으로 치부되더라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너그러이 생각해주신다면 이번 사건을 가슴에 새기고 성숙한 배우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향후 활동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 사진=’조선구마사’ 포스터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리는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물을 표방한 퓨전 사극 드라마다.

장동윤은 ‘조선구마사’에서 주인공 충녕 대군으로 출연했다. ‘조선구마사’는 중국식 소품과 의상 사용, 실존 인물 왜곡 등으로 논란이 된 데 이어 향후 전개에서 조선 건국이 악령과의 거래를 통해 이뤄졌다는 설정, 충녕이 구마사가 된다는 설정 등이 있다는 게 알려지면서 더욱 비난을 받았다.

이에 26일 SBS는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쳐웍스는 “SBS의 편성 취소 이후 제작도 중단됐다. 상황의 심각성을 십분 공감하며 작품에 참여했던 스태프와 관계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