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부의 세계’ 심은우, 학폭 사과 “당사자 만났다”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심은우 jtbc 부부의 세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심은우가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심은우는 2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과거에 저의 성숙하지 못한 태도로 상처를 받은 친구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자 이 글을 씁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부의 세계 심은우 학교폭력 용기내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심은우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심은우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며 “신체적 폭력은 아니지만 미칠 것 같은 정서적 폭력을 주도한 게 심은우였다”라고 주장했다.

폭로글이 나왔을 당시 심은우의 소속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확인 결과 재학 시절 함께 어울려 놀던 친구들이 있었고,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 친구들 중 한 명이 A양과의 다툼 혹은 마찰이 있어 당시 심은우를 포함한 친구들과 A양의 관계가 좋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이에 동창 A씨의 친언니는 “보통 싸움이란 1:1로 싸운 것을 싸웠다고 하지, 몇 명 대 1명은 싸웠다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15년 전부터 일관된 진술, 증언해 줄 사람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개인 간 다툼’이었다는 취지의 소속사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심은우와 소속사 측은 지난 25일 A씨와 그 가족을 만났고, 결국 학폭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심은우는 인스타그램 사과글에서 “문제가 제기된 글을 접하고 당사자 측에 신속히 연락을 취했고 연결된 가족분께 당사자와 만나서 대화를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언론의 조명을 받으며 일이 일파만파 커졌고 그러면서 감정이 격해진 탓에 당사자를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자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해 다시 한 번 만남을 요청, 마침내 3월 25일 소속사와 그 친구 가족과의 만남이 이뤄졌습니다”며 “그 친구가 중학교 당시 겪었던 상황과 심정을 전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창 시절에 제가 그 친구에게 한 미성숙한 언행으로, 친구에게 사춘기 학창시절에 겪지 않아야 할 마음의 상처가 깊이 남아있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며 “어린 날 아무 생각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오랜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고, 지나온 삶, 그리고 지금의 자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제라도 그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합니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는 타인에게 상처 주는 일이 없도록 살아가는 동안 끊임없이 스스로를 들여다보며 보다 더 나은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며 “이 일로 폐를 끼친 함께 작업하고 있는 작품 관계자 분들과 동료 배우 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심은우 사과문 전문

심은우입니다.

과거에 저의 성숙하지 못한 태도로 상처를 받은 친구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자 이 글을 씁니다.

지난 달 문제가 제기된 글을 접하고 당사자 측에 신속히 연락을 취했고 연결된 가족분께 당사자와 만나서 대화를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언론의 조명을 받으며 일이 일파 만파 커졌고 그러면서 감정이 격해진 탓에 당사자를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그 후 거듭 신중하게 고민하며 당시의 친구들에게 다방면으로 접촉하여 당시의 기억을 떠올려 보았으나 당사자와 어떠한 일이 있었는지 선명하게는 알 수가 없었습니다.

당사자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해 다시 한 번

만남을 요청하여 마침내 3월25일 소속사와 그 친구 가족과의 만남이 이뤄졌습니다. 그리고 그 친구가 중학교 당시 겪었던 상황과 심정을

전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

학창 시절에 제가 그 친구에게 한 미성숙한 언행으로, 친구에게 사춘기 학창시절에 겪지 않아야 할 마음의 상처가 깊이 남아있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어린 날 아무 생각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오랜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고, 지나온 삶, 그리고 지금의 자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제라도 그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합니다.

앞으로는 타인에게 상처 주는 일이 없도록 살아가는 동안 끊임없이

스스로를 들여다보며 보다 더 나은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덧붙여 마지막으로, 이 일로 폐를 끼친 함께 작업하고 있는 작품 관계자 분들과 동료 배우 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겠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남 바다서 다리 32개 ‘괴문어’ 잡혀…정체

일본에서도 다리 96개 문어 발견국내에서 다리가 32개인 문어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3일 경남 사천지역 어민들에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