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킹덤’ 공정성 논란에... “제작비 설정,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net ‘킹덤 : 레전더리 워’. 사진=Mnet
Mnet 예능 ‘킹덤 :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측이 차별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9일 ‘킹덤’ 측은 “첫 경연인 만큼 6팀의 무대를 조율하기 위해 제작비를 설정하였지만 범위와 가능여부 등 세부적으로 정의할 수 없었던 부분을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1차 경연 후 해당 부분에 있어 제작진도 문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다만 최고의 무대를 위해선 아티스트의 크리에이티브를 최우선해야하고, 무대 설치에 있어 모든 부분을 명확히 가이드로 제시할 수 없는 점 등은 조심스럽고 고민스러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킹덤’ 측은 “제작진은 여섯팀과 여섯팀의 소속사와 사전에 긴밀히 대화해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집중하고 최상의 무대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향후 이어질 경연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진행된 Mnet ‘킹덤’ 첫 경연에서 일부 그룹 무대에 고가의 세트와 소품이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편 ‘킹덤’은 비투비, 아이콘,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SF9 등 총 6개 팀이 왕좌를 두고 경합을 펼친다. 오는 4월 1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