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종차별 반대… BTS “우리도 함께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위터에 한국어·영어로 소감 남겨


▲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미국에서 발생한 아시아계 혐오 범죄와 인종차별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냈다.

방탄소년단은 30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한국어와 영어로 글을 올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슬픔과 함께 진심으로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StopAsianHate’(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 ‘StopAAPIHate’(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를 해시태그로 붙인 방탄소년단은 자신들 역시 차별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길을 걷다 아무 이유 없이 욕을 듣고 외모를 비하당하기도 했다. 아시아인이 왜 영어를 하느냐는 말도 들었다”고 밝힌 이들은 “그때 겪은 일들은 우리를 위축시켰고 자존감을 앗아 갔다. 인종이 다르다는 이유로 증오와 폭력의 대상이 된다는 것은 우리가 감히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한다. 우리는 폭력에 반대한다. 나, 당신, 우리 모두는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 함께하겠다”며 연대의 메시지를 전했다.

최근 아시아계 여성 6명을 포함해 8명이 희생된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계기로 팝스타들이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범죄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종차별의 벽을 넘어 주류 팝 시장에서 성공한 방탄소년단의 발언도 영향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흑인 인권운동인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측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당시 팬들도 같은 금액을 모아 인종차별 반대 단체에 전달하고 SNS로 캠페인을 지지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3-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이 화제다.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