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작용은 고음” 머라이어 캐리, 백신 접종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머라이어 캐리 인스타그램
세계적인 디바 머라이어 캐리가 백신 접종 퍼포먼스를 펼쳤다.

지난 4일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를 쓰고 소매를 걷어올린 채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게시물과 함께 ‘백신의 부작용: G6 (Vaccine side effect: G6)’라고 적으며 백신 접종 퍼포먼스로 고음을 선보였다. 머라이어 캐리의 창법은 화려한 고음으로 대표될 만큼 고음은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G6는 높은 ‘솔’음으로 아리아 등 클래식 곡에서 요구되는 가장 높은 음으로 여겨지며, 얇고 높은 소리때문에 휘파람 음(whistle note)으로도 불린다.

머라이어 캐리는 해당 게시물을 통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며 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이데 앞서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 씻기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써온 그는 “우리는 여전히 이 힘겨운 싸움을 함께 해나가야 한다”며 사람들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촉구했다.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머라이어 캐리는 3-4주 후 2차 접종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미국에서 접종 진행 중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중 머라이어 캐리가 어떤 백신을 맞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에서는 머라이어 캐리를 비롯해 유명 연예인들이 백신 접종 홍보에 나서고 있다. 가수 돌리 파튼은 그를 스타덤에 올려놓은 곡 ‘Jolene’을 백신 접종 홍보 버전으로 불러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는 1990년 1집 앨범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로 데뷔해 지난해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데뷔 후 세계적인 디바로 자리매김한 머라이어 캐리는 지난해 캐롤송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가 역주행으로 빌보드 1위를 차지해 데뷔 30주년을 맞아 더욱 화제가 되기도 했다.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는 1994년 발매한 곡으로, 크리스마스 시즌 빌보드 차트에 진입하며 진기록을 세우고 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민이 누워있고, 친구는…” 추가 목격자가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22)의 모습을 목격했던 시민이 당시 촬영했던 사진을 공개했다.정민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