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여정, 이젠 오스카만 남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최초 美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윤 “동료 배우들이 선택해 줘 더 감격”
25일 오스카 시상식서 수상 기대 커져


▲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이 4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이 4일(현지시간) 열린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가 단독으로 이 상을 받은 첫 사례다. 지난해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출연진 전체가 아시아 영화 가운데 처음으로 SAG의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받았다.

이 상의 결과가 아카데미상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SAG는 ‘미리 보는 오스카’로도 불린다. 이에 따라 이달 25일 발표하는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윤여정의 수상 가능성도 커졌다. 윤여정은 수상 직후 “어떻게 제 기분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정말 많이 영광스럽고 특히 동료 배우들이 수상자로 선택해 줘 더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쁘고 행복하다”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 부문에서 함께 경쟁한 올리비아 콜먼(‘더 파더’), 마리아 바칼로바(‘보랏2’), 글렌 클로스(‘힐빌리의 노래’), 헬레나 젱겔(‘뉴스 오브 더 월드’)의 이름을 거론하며 “모두에게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했다.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에 정착한 한인 가족을 그린 ‘미나리’(정이삭 감독)에서 윤여정은 딸의 아이들을 돌보러 미국에 건너온 할머니 ‘순자’ 역으로, 골든글로브를 제외한 거의 모든 시상식의 여우조연상을 휩쓸고 있다. 아빠 ‘제이컵’ 역할을 맡은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출연진 전체는 앙상블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상을 받지는 못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4-0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