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상한 체하는 영국, 생큐” 윤여정 농담에 빵 터진 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英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솔직·익살스런 소감에 객석 폭소
美아카데미 시상 가능성 더 커져
▲ 윤여정.
판씨네마 제공
“이번 시상식은 특히 ‘고상한 체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저를 알아봐 줬기 때문에 매우 행복합니다. 제게 투표를 해 준 이들이 고맙습니다.”

11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열린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74) 배우가 화상을 통해 익살스러운 수상 소감을 말하자 객석에서 폭소가 쏟아졌다. 특유의 솔직하고 재기발랄한 캐릭터가 돋보인 순간이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가 주최하는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윤여정은 아시아 배우 가운데 첫 여우조연상 수상자가 됐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는 외국어영화상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윤여정은 수상 직후 “안녕하세요 영국, 저는 한국 배우 윤여정이다.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에 올라 매우 영광이다. 아니 이제 후보가 아니라 수상자”라고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에든버러 공작(필립공)의 별세에 애도의 마음을 보낸다”며 조의를 표했다.
▲ 영화 ‘미나리’ 윤여정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 트위터 캡처
윤여정은 이번 수상으로 여우조연상 37관왕에 올랐다. 앞서 지난 4일 미국 배우조합상(SAG)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역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선전 가능성도 커졌다.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국과 미국의 영화 구분 없이 진행되는 만큼 25일 예정된 미국 아카데미상도 유력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총 105관왕에 오른 ‘미나리’는 이번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관왕 등극에는 실패했다. 감독상과 남우조연상(앨런 김), 여우조연상(윤여정), 외국어영화상, 음악상, 캐스팅상까지 모두 6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렸지만, 여우조연상만 받았다. 수상 가능성이 유력했던 외국어영화상은 덴마크 영화 ‘어나더 라운드’에 돌아갔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영화 ‘노매드랜드’가 작품상과 감독상, 촬영상, 여우주연상까지 4개 부문의 상을 거머쥐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4-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