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여정 “오스카 가고 싶은데 아들이 인종 증오범죄 염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호원 붙이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혀
아카데미 초청받아 한예리와 일정 조율
봉준호 감독도 시상자 자격 무대에 올라


▲ 윤여정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인 배우 윤여정이 12일(현지시간) “미국에 거주 중인 아들이 아시안 증오범죄 때문에 나의 미국 방문을 걱정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미 경제 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윤여정은 이날 인터뷰에서 “아들이 로스앤젤레스(LA)에 사는 한국계 미국인”이라며 “아들은 ‘길거리에서 어머니가 다칠 수도 있다. 어머니는 노인이라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모른다. 그들(증오범죄 가해자들)은 노인을 노리고 있다’고 염려한다”며 경호원을 붙이자는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아카데미 측으로부터 시상식 참석 요청을 받은 윤여정은 영화에 같이 출연한 배우 한예리와 함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여정은 앞서 미국배우조합(SAG) 여우조연상과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잇달아 거머쥐면서 오는 25일 열리는 아카데미에서도 “선두주자로서 빠르게 탄력을 받고 있다”고 포브스는 평가했다. 그는 “한국말로 한국에서처럼 연기했을 뿐인데, 미국 사람들로부터 이렇게 많은 평가를 받을 줄 기대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저는 배우들 간의 경쟁을 좋아하지 않는다. 배우들은 영화마다 다른 역할을 연기하고 이것을 비교할 방법이 없다”며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5명 모두 사실상 승자”라고 말했다. 윤여정은 결혼과 미국 이주, 이혼 경험을 현재의 자신을 만든 원동력으로 꼽았다.

한편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자로 무대에 선다.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하는 1차 시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여기엔 지난해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한 ‘기생충’의 봉 감독도 포함됐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1-04-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