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첫 컴백’ 피원하모니, 완벽에 완벽을 더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룹 피원하모니가 20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연 2번째 미니앨범 ‘디스하모니 : 브레이크 아웃’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검나니’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6인조 보이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가 2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데뷔 때부터 신인답지 않은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던 이들은 한층 더 탄탄해진 퍼포먼스로 차세대 케이팝 유망주임을 또 한 번 각인시켰다.

피원하모니(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는 20일 새 앨범 ‘디스하모니 : 브레이크 아웃’(DISHARMONY : BREAK OUT)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겁나니’ 활동을 시작했다.

이날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쇼케이스를 연 피원하모니는 미식축구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겁나니’ 무대로 컴백을 알렸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미식축구공을 주고받는 안무에선 멤버간 빈틈없는 호흡이, 매 동작마다 디테일함이 살아 있는 칼군무에선 부단한 연습량이 엿보였다.

▲ 그룹 피원하모니가 20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미식축구 퍼포먼스에 대해 인탁은 “지금까지 음악방송에서 시도해보지 않은 퍼포먼스라고 생각해 선택했다”며 “미식축구 자체가 두려움을 이기고 달려나가서 터치다운하는 것이니 ‘겁나니’ 노래 주제와도 잘 맞았다”고 설명했다. 종섭은 “공이 생각보다 이리저리 튄다. 변수가 많아서 평소보다 더 합을 맞췄다”고 말을 보탰다.

리더 기호는 피원하모니의 호흡 비결에 대해 “아무래도 소통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며 “저희가 워낙 말이 많다. 서로 얘기도 많이 하면서 불편한 것들, 잘하고 있는 것들을 서로 피드백 해준다. 덕분이 합이 잘 맞춰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종섭은 “‘지웅 선생님’께서 안무 디테일을 만들고 리드한다. 인탁이형은 쉴 때도 춤을 추고 프리스타일을 한다”며 멤버들을 칭찬했다.

타이틀곡 ‘겁나니’는 자신의 진정한 가치와 잠재력을 놓치고 있는 이들에게 용기를 내자고 말하는 노래다. 전원 2000년대생인 멤버들이 또래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지웅은 “저는 공부에 열중하던 학생이었는데 동아리에서 춤을 접하고 빠져들게 됐다. 본격적으로 음악과 춤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저희 노래처럼 자신을 믿고 용기를 냈다”고 자신의 경혐을 얘기했다.

▲ 피원하모니 2번째 미니앨범 ‘디스하모니 : 브레이크 아웃’ 콘셉트 이미지.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수록곡 6곡이 채워진 이번 앨범도 멤버들의 참여로 완성됐다. 특히 마지막 트랙 ‘이프 유 콜 미’(If You Call Me)는 멤버 전원이 작곡에 참여하기도 했다. 종섭은 “저희가 처음으로 작곡 탑라인에 참여하게 됐다. 각자 짜와서 제일 좋은 걸로 선택하자 했는데 멤버마다 굉장히 분위기도 다르게 나오고 느낌이 달랐다”며 앨범 작업 에피소드를 전했다.

끝으로 피원하모니는 올해의 포부를 밝혔다. 테오는 “저희 팀의 색깔이나 강점을 업그레이드해서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소울은 “세계의 더 많은 사람에게 저희 노래가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친딸 200회 성폭행 40대 “이럴거면 왜 데려왔냐

미성년자인 두 친딸을 약 200회에 걸쳐 성폭행해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40대 아버지가 법정에서 내놓은 답변이 공분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