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님아、이 찐사랑을 놓치지 마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넷플릭스 다큐시리즈 ‘님아…’로 돌아온 진모영 감독


▲ 진모영 감독
2014년 독립 영화 사상 최다 관객인 480만명을 끌어모은 다큐멘터리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님아)가 7년 만에 ‘글로벌 버전’으로 돌아왔다. 지난 13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 시리즈 ‘님아: 여섯 나라에서 만난 노부부 이야기’를 통해서다.

▲ 일본(사진), 브라질, 미국 등 6개국 커플들은 계단을 오를 땐 손을 잡아 주고, 몸에 난 상처 하나도 서로 보듬으며 변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준다.
넷플릭스 제공
●여섯 나라 노부부의 일상·사랑, 진한 감동 다시 한 번

영화 ‘님아’로 전 세대를 울렸던 진모영 감독은 이번에 총괄프로듀서(EP)로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최근 화상으로 만난 그는 “‘님아’를 처음 만들 때부터 세계 관객들에게 이 러브스토리를 전하고 싶었다”고 동기를 밝혔다. 미국 상영 당시 ‘님아’를 본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책임자가 2017년 제작을 제안했고, 6개국 노인 커플들의 사랑을 그린 시리즈가 탄생했다.

각국 제작진들은 2019년부터 1년간 미국, 일본, 브라질, 인도, 스페인, 한국에서 커플들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았다. 진 감독은 한국편 연출과 더불어 매달 현지 촬영분을 공유하고 논의하며 소통하는 역할을 했다.

▲ 일본, 브라질(사진), 미국 등 6개국 커플들은 계단을 오를 땐 손을 잡아 주고, 몸에 난 상처 하나도 서로 보듬으며 변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준다.
넷플릭스 제공
●인종·계층·성적 지향 넘어 ‘믿음·배려’로 쌓은 사랑 느끼길

그는 ‘님아’가 가진 핵심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 원작의 강계열·조병만 부부처럼 평생 믿음과 배려로 삶을 꾸리고, 그 사랑을 시청자들도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하는 이들을 찾았다. 그 결과 인종, 계급, 성적 지향은 달라도 서로 아끼고 의지하는 모습은 똑같은 커플들이 섭외됐다. 다큐는 빈민가의 동성 커플(브라질), 한센병을 앓았던 남편과 그를 돌본 아내(일본) 등 다양한 동반자들의 삶을 펼친다. 국내에서는 전남 보길도에서 전복 양식을 하며 47년을 함께한 정생자·조영삼 커플이 출연한다. 일상과 함께 계절의 변화와 각 나라의 사회 경제적 상황도 자연스럽게 녹아든다. 진 감독은 “한국 부부도 섭외에 3개월이 걸릴 정도로 쉽지 않았지만 현지의 제작진들이 통일감을 유지하면서 개성도 잘 풀어냈다”고 돌이켰다.

▲ 일본, 브라질, 미국(사진) 등 6개국 커플들은 계단을 오를 땐 손을 잡아 주고, 몸에 난 상처 하나도 서로 보듬으며 변하지 않는 사랑을 보여 준다.
넷플릭스 제공
●습관처럼 스며든 관찰일기… ‘사랑의 교과서’로 기억되길

작품의 영문 제목은 ‘진짜 사랑이야기’(My Love: Six Stories of True Love)다. 진 감독은 남편과 아내를 이르는 ‘부부’라는 단어보다 커플이라는 표현을 쓰는 게 어울린다고 설명한다. 오랫동안 여러 가지 색깔로 존재해 온 사랑의 형태를 더 존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길게는 60년간 해로한 다양한 커플을 통해 “우리는 당신들의 사랑을 응원한다”는 메시지가 전달되리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사랑을 유지하고 가꾸는, 습관처럼 굳어진 자잘한 행동들을 시청자들이 잘 관찰해 ‘사랑의 교과서’로 활용했으면 한다”고 덧붙인 진 감독은 더 많은 커플들을 담고 싶은 욕심도 내비쳤다.

“인류가 가진 화두 중 가장 선두에 있는 게 사랑”이라는 그는 “제가 넷플릭스라면 당장 시즌10까지 제작할 거다”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김지예 기자 iye@seoul.co.kr
2021-04-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