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래드 피트에게 어떤 냄새 났냐” 황당 질문에 윤여정이 한 말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래드 피트와 수상 기념사진 찍는 윤여정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왼쪽ㆍ74)이 할리우드 스타 배우 브래드 피트(오른쪽ㆍ58)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선 피트는 윤여정을 수상자로 호명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이 시상식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외신의 무례한 질문에도 재치있는 답변을 했다.

25일(현지시간) 오후 아카데미 시상식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한 외신 기자는 윤여정에게 여우조연상 시상을 한 브래드 피트에게서 “어떤 냄새가 났냐”고 물었다.

다소 무례한 질문을 받은 윤여정은 “나는 그의 냄새를 맡지 않았다. 난 개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브래드 피트는 나에게도 영화 배우이기 때문에 믿기지 않았다”면서 “그 순간이 ‘블랙 아웃’ 됐다. ‘내가 어딨지?’ ‘잘 말하고 있나?’ 하고 내 친구에게 계속 물어보았다”고 답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 영화 ‘미나리’ 윤여정 스틸. 사진=네이버 영화
한편,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시상은 ‘미나리’의 제작사 A24설립자이기도 한 브래드 피트가 맡아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기자간담회에서 호명 순간을 떠올리며 “브래드 피트는 내 이름을 잘못 발음을 하지 않았다. (내 이름을 제대로 말하기 위해) 연습을 많이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브래드 피트와 영화를 찍는다면 어떤 장르를 택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영어도 안 되고 나이도 너무 많아서 그런 것은 꿈꾸지도 않았다. 그것은 실현 불가능한 꿈이라서 답변할 게 없다”고 답하며 웃었다.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에 의해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후 무대에 올라 “마침내 만나게 돼 반갑다. 우리가 ‘미나리’를 찍을 때 어디 계셨냐”고 농담을 건네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