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신장염 때문에 비키니여신’ 10관왕 이수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잘못된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하다 신장에 이상이 왔다. 2년 동안 고생하면서 어떻게 살아야할까 고민했다. 해답은 피트니스였다.”

29세 이수연은 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있는 예비 배우다. 배우에 대한 열망에 가늘고 예쁜 몸매를 가지고 싶어 다이어트를 했지만 체계적인 것이 아닌 ‘살만 빼는’ 다이어트를 하다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꽃다운 나이에 2년 동안 신장염으로 고생하다 피트니스를 알게 되면서 건강은 물론 새로운 직업까지 생겼다. 요가, 필라테스, 웨이트 관련 자격증을 따내며 많은 제자들에게 건강은 물론 뷰티까지 전달하고 있다. 그토록 바랐던 아름다운 용모는 피트니스로 인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탄탄한 복근을 바탕으로 완벽한 S라인과 매끈한 피부도 갖게 됐다.

이수연은 지난 24일 충북 단양에서 열린 무사(MUSA) 스페셜리그와 같은 장소에서 25일 열린 WNGP 퍼스트리그에서 스포츠모델과 비키니 부문에서 무려 10관왕을 차지하며 올해 무사가 배출해낸 첫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했다. 무사(MUSA)는 ‘MUSCLE &STYLE AWARDS’의 약자로 피트니스를 모든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접목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WNGP 또한 ‘WORLD NATURAL GRAND PRIX’의 약자로 이름 그대로 내추럴을 표방하며 약물 없는 대회를 기치로 하고 있다. 이수연은 “피트니스 대회 출전은 무사가 처음이다. 처음이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했지만 이렇게 많은 상을 받을 줄은 물랐다”며 “무사의 가장 중요한 대회는 연말에 하는 파이널리그다. 지역대회에서 상위입상한 사람들만 참가할 수 있다. 파이널리그에서 우승해 진정한 ‘2021년 비키니여신’이 되고 싶다”며 포부를 전했다.

- 이번 대회 수상 경력이 궁금하다.

MUSA에서는 스포츠모델 그랑프리, 스포츠모델 오픈 1등, 노비스비키니 4등, 비키니 오픈 3등을 차지했고 WNGP에서는 스포츠모델 비기너 1등, 스포츠모델 미들 1등, 스포츠모델 오픈 2등, 비키니 미들 1등, 비키니 비기너 2등, 비키니 오픈 2등을 차지했다.

- 직업이 많다고 들었다.

요가, 웨이트 트레이닝, 필라테스 강사를 하고 있다. 건강을 되찾기 위해 시작한 피트니스를 통해 얻게 됐다.(웃음)

- 피트니스에 입문하게 된 계기는?

연기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다가 잘못된 방법으로 하게 됐다. 굉장히 고생했는데, 아버지가 많이 도와주셨다. 아버지가 운동을 좋아하셔서 어렸을 때부터 함께 했다. 아버지께서 웨이트로 몸 관리하시는걸 보고 따라한 것이 피트니스에 입문한 계기가 됐다.

- 피트니스의 매력은?

내가 노력하는 만큼 결과로 보여 진다는 점이다. 노력과 결과가 정비례하는 것이 피트니스다. 결실을 맺는 것이 힘들지만 초기에 성과를 내면 자신감과 속도감이 붙는다. 누구라도 할 수 있는 것도 매력이다.

- 어떤 피트니스모델이 되고 싶은가?

건강한 몸을 되찾기 위해 고생을 했기 때문에 그런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 꿈을 향해 달려가는 꾸준함을 잃지 않는, 조금씩 더 발전해나가는 모델이 되고 싶다.

- 자신의 강점은?

하고 싶은 것은 주저하지 않고 도전하는 정신이다. 무언가에 꽂히면 꼭 해내야하는 진취적인 모습이 나의 매력포인트다. 피트니스로 인해 더욱 그렇게 됐다.(웃음)

- 건강에 철칙이 있다면?

꾸준한 운동과 건강한 식단이다. 운동을 하면 에너지가 생기면서 식단에도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 자신에게 맞는 ‘운동+식단’프로그램을 짠 후 끊임없이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 피트니스가 일으킨 변화가 있다면?

전에는 큰 즐거움만이 행복이라 생각하며 지루해하기만 했던 때가 있었지만 요즘에는 일상에서 그때그때의 사소한 즐거움과 행복을 찾아내려고 노력한다. 예를 들면 맛있는 커피 한 잔 마시기, 날씨 좋을 때 강아지랑 산책하기, 좋은 사람들과 연락하며 수다 떨기 등등. 모두 피트니스로 인해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건강해지면서 가지게 된 여유로움이다.

- 취미는?

운동이다. 웨이트 뿐만 아니라 폴댄스, 테니스, 수상스키, 수영, 스노보드 등을 좋아한다. 이 또한 피트니스로 인해 파워와 자신감이 생기면서 하게 됐다.

- 트레이너로서 추구하는 것은?

운동을 하면서 요가, 필라테스, 웨이트 관련 자격증을 땄다. 각 분야에 장점들이 많기 때문에 회원들을 다양하게 ‘케어’할 수 있어 좋다. 육체와 정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들이 많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분석해 전달하려고 한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