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월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 땐 “‘1박 2일’ 광고 시청률 약 30% 상승할 전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상파 중간광고가 오는 7월 정식으로 도입되면 기존 프리미엄CM(PCM)에 비해 중간광고가 26% 증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광고 시청률은 KBS2 ‘1박 2일’은 약 30%, MBC ‘놀면 뭐하니?’는 약 13%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PCM보다 광고량 평균 26% 증가

3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KBS2와 MBC의 주요 프로그램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중간광고가 시작되면 기존 유사광고인 PCM보다 중간 광고량이 평균 26%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2는 23%, MBC는 31%로 예상됐다.

코바코는 “양사 모두 광고주의 구매 우선순위 광고 상품이 늘어날 것”이라며 “지금까지 주요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PCM을 운용했으나 앞으로는 45분 이상 프로그램 대부분 중간광고를 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 시청하는 시간 9.5% 늘어

MBC ‘나 혼자 산다’는 현재 120초의 PCM이 편성되지만, 7월부터는 60초씩 3회로 총 180초가 가능하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평균 90초에서 최대 180초로 늘어날 수 있다.

시청자가 광고를 시청하는 시간도 9.5% 늘어나는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중간광고 1회 용량이 60초로 PCM의 90~120초보다 짧아지고 극 몰입도가 높을 때 광고가 편성돼 광고 회피 현상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현재 PCM을 위한 분리 편성에 따르는 프로그램 종료 타이틀 및 등급 고지가 없어지는 것도 광고에 대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다는 게 코바코의 분석이다.

●“유료방송보다 더 큰 효과 기대”

코바코는 “지상파는 킬러 콘텐츠는 물론 평균 시청률도 타 매체보다 높은 편으로, 중간광고 도입 시 유료방송보다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서 방송사업자 구분 없이 중간광고를 허용하고 분야별 편성 규제를 완화하는 등의 방송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을 의결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5-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