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송인 유재석, 이준익 감독 ‘백상예술대상’ 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하균,김소연은 최우수 연기상


▲ 방송인 유재석
뉴스1
방송인 유재석과 이준익 감독이 올해 ‘백상예술대상’ 대상을 받았다.

13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이준익 감독과 유재석이 대상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해 예능상을 받았던 유재석은 “지난해 큰 상을 받으면서 7년 후에 뵙겠다고 했는데, 1년 만에 염치없이 큰상을 받아 뭐라고 감사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1991년도에 데뷔한 개그맨이다. 앞으로도 제 직업처럼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서 조금 더 웃음에 집중해서 많은 분께 웃음 드리겠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영화 ‘자산어보’의 이 감독은 “이 영화에 출연한 주요 배우들과 적지 않은 분량인데도 우정 출연해준 훌륭한 배우들이 자신의 이익을 뒤로하고 이 영화에 희생과 관심을 아끼지 않은 결과”라며 “흥행에 큰 성공은 못했지만, 이 영화의 가치는 이 상을 받으며 인정받은 것이라 감사하다”고 밝혔다.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은 신하균은 “제가 참 복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 연기를 할 수 있고 많은 관심과 사랑 속에서 이 자리에 설 수 있고.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은 김소연은 “‘펜트하우스3’를 열심히 찍고 있다”라며 “열정적으로 찍어준 모든 분들과 연기를 더 잘할 수 있게 도와주는 모든 분들 고맙다”고 인사했다.

백상예술대상은 TV, 영화, 연극을 아우르는 종합 예술 시상식이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남 바다서 다리 32개 ‘괴문어’ 잡혀…정체

일본에서도 다리 96개 문어 발견국내에서 다리가 32개인 문어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3일 경남 사천지역 어민들에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