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기록의 BTS… ‘다이너마이트’보다 센 ‘버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개하자마자 일일 스트리밍 기록 경신

21일 스포티파이 조회 수 2090만회 기록
‘다이너마이트’보다 66% 늘어 사상 최대
유튜브 1억 820만뷰 24시간 최다 조회수

▲ 21일 신곡 ‘버터’를 낸 그룹 방탄소년단이 기자 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두 번째 영어 싱글 ‘버터’(Butter)가 발매 직후 세계 팬들의 호응을 얻으며 기록을 세우고 있다.

23일 소속사 빅히트뮤직 등에 따르면 ‘버터’는 지난 21일 공개 첫날 세계 최대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총 209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일일 스트리밍 사상 최대치이자 자체 기록이었던 ‘다이너마이트’보다 66% 증가한 수치다.

‘버터’는 21일자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 200’ 최신 차트에는 2위로 데뷔했다. 1위는 ‘괴물 신예’로 불리는 올리비아 로드리고가 지난 14일 발매한 싱글 ‘굿 포 유’가 차지했다. 로드리고는 ‘버터’와 같은 날 공개한 데뷔 앨범 ‘사워’로 스포티파이 미국 차트 최상위권을 석권해 강력한 경쟁자로 떠올랐다.

‘버터’는 ‘다이너마이트’보다 호응의 기세도 빠르다. 유튜브에서도 각종 신기록을 새로 썼다. 첫 상영(프리미어) 시 최대 동시 접속자 수가 390만명을 넘기며 ‘다이너마이트’의 기존 최다 기록인 300만명을 갈아치웠다.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24시간 만에 1억 820만뷰를 기록해 유튜브 뮤직비디오 24시간 최다 조회 수 기록을 새로 썼다. 지난해 8월 ‘다이너마이트’의 1억 110만뷰를 약 10개월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위와 그래미어워즈 후보에 오르며 주류 팝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버터’에 대한 영미권 음악 매체들의 관심도 높다. 미국 음악 매체 ‘컨시퀀스 오브 사운드’는 이번 주 주요 신곡을 소개하는 코너에서 ‘버터’에 대해 “올해의 여름 노래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발매일에 맞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멤버들은 새 기록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멤버 슈가는 “빌보드 ‘핫 100’ 1위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해내겠다”면서 “그래미 수상 역시 다시 도전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5-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