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액검사 할때 도와주나?”…비뇨기과 간호조무사에게 온 쪽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비뇨기과에서 근무하는 여자 간호조무사의 고충이 전해졌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짖궂은 환자들의 말에 상처를 받고 있다는 비뇨기과 간호조무사 안해미씨가 출연했다.

이날 안씨는 보살들에게 “비뇨기과를 다니는데 남자들이 너무 성적으로만 다가온다. 안 좋은 일을 너무 많이 당하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구체적 사례들에 대해 얘기를 해달라는 MC들의 질문에 그는 “가벼운 것부터 말씀을 드리자면 ‘그거 맨날 보시겠네요’라고 하거나 ‘다른 남자들 거는 안 궁금하겠네요’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깜짝 놀란 서장훈과 이수근은 “대체 어떻게 그런 장난을 칠 수가 있냐, 누가 어디서 그런 행동을 하는 거냐”라고 되물었다.

이에 안씨는 “마케팅 부서 일도 함께 하고 있는데, 병원 SNS를 관리할 때 메시지를 보내곤 한다”라고 털어놨다.

안씨는 또 “‘정액 검사를 받으러 갈 건데 선생님이 도와주시나요?’라는 메시지도 받았다”라고 말해 다시 한번 듣는 이들의 귀를 의심케 만들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한 남성이 성기를 촬영한 동영상을 받은 적도 있다며 “‘비뇨기과 다니시면 제 것 좀 봐주세요’ 하면서 저한테 동영상을 보내신 거다. 곧바로 경찰서 가서 신고를 했다. 사이버 수사를 통해 잡았는데 학생이라서 강력하게 처벌도 못했다”고 밝혔다.

이를 듣고 있던 서장훈은 “답은 이미 나와 있다. 답답하겠지만 SNS에 올리지 마라. 올리는 게 잘못된 건 아니지만 네가 받는 스트레스가 훨씬 크지 않냐. 믿을 수 있는 관계가 되기 전까지 네 얘기를 하지말라”고 했고, 이수근 또한 “직업과 연관해서 자극적인 글을 보낸다면 댓글을 막는다거나 SNS를 친한 사람끼리만 공유하는 게 낫지 않냐”는 조언을 전했다.

안씨의 고민은 또 있었다. 남자를 만나는 게 무섭다는 것이다. 안씨는 “소개팅에서 만난 남자와 술자리를 가졌는데 ‘맨날 보면 제 것 안 궁금하시겠네’라고 했다. 그래서 주선한 친구한테 전화해서 욕했다. 그런 일이 태반”이라며 씁쓸해했다.

서장훈은 안씨에게 “성격이 굉장히 싹싹하고 친화적인 것 같다. 요즘 같은 세상에는 그럴 필요도 없다. ‘간호조무사로 있다’ 정도로 말하라. 굳이 모르는 사람들한테 이것저것 말할 필요가 없다”며 상세한 부서 정보를 공개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