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동혁 측 “슈퍼주니어 멤버였다고 밝힌 적 없어”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에 참가를 신청한 탤런트 유동혁. 사진=후엔터테인먼트 제공
국민의힘 대변인을 선발하는 ‘나는 국대다’ 토론 배틀에 슈퍼주니어 2기 멤버라며 자신의 이력을 소개한 인물이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 무근인 것으로 전해졌다. 슈퍼주니어 소속사 측도 “2기는 없었다”고 밝혔으며, 유동혁 본인 또한 “슈퍼주니어 멤버였다고 밝힌 적이 없다”고 말했다.

24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에는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564명이 지원했다.

이런 가운데 지원자 중 배우 유동혁이 ‘슈퍼주니어 2기 멤버 출신’이라는 말과 함께 1차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후 슈퍼주니어 소속사 SJ레이블은 “슈퍼주니어 2기는 없었다. 해당 내용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실제 슈퍼주니어는 2006년 싱글 ‘U’에 규현이 멤버로 합류한 이후 더 이상 새 멤버 영입은 없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유동혁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단 한번도 슈퍼주니어 멤버였다고 밝힌 적이 없다”며 “슈퍼주니어 데뷔를 위해서 준비를 했던 것은 사실이나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한편, ‘나는 국대다’에 지원한 564명 가운데 1차 논평 영상심사를 통과한 150명이 면접을 치르게 된다.

면접 합격자들은 이후 공개오디션인 토론배틀 본선으로 향한다. 16강전(27일), 8강전(30일), 결승전(7월 5일)을 거쳐 최고 득점자 2명은 대변인으로, 나머지 2명은 상근 부대변인으로 각각 임명된다.

다음은 유동혁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이자 교수인 유동혁 입니다.

‘국민의 힘 대변인 토론배틀’ 지원과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이 기사화되고 있어서 조심스럽게 제 입장을 전하려 합니다.

저는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활동을 하기위해 전속 계약을 맺은 바 있으며 배우 및 모델활동을 한 경력이 있습니다.

배우 활동에 전념하고 싶었던 저는 소속사와의 의견이 조율되지 않아 법적 소송을 통해 계약을 해지하게 되었습니다.

전 단 한번도 슈퍼주니어 멤버였다고 밝힌 적이 없습니다. 슈퍼주니어 데뷔를 위해서 준비를 한 것은 사실이나, 활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슈퍼주니어 출신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기에 이를 확인시켜 드리려 입장문을 내게 되었습니다.

저는 현재 서울 한영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배우로도 여전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보된 뉴스의 내용 정정을 위해 참고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유동혁 드림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낙태 강요” 김용건 39세 연하 연인 임신…법

중견 배우 김용건(76)이 여자친구의 임신으로 법적 분쟁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용건과 200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