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시경이 날 가스라이팅” 네티즌 청원…성시경 “치료 돕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시경 유튜브
가수 성시경(42)이 최근 자신이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을 하고 있다는 한 네티즌의 주장에 대해 “이 분은 아픈 상태인 것 같다”면서 “지금 멈추시면 좋고, 안 멈추시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최근 한 네티즌이 “성시경이 나를 스토킹과 가스라이팅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린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성시경은 “그 분이 이 방송을 보고 있을 것이다. 그러면 또 ‘나한테 얘기하는구나’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그래도 이야기가 나온 김에 답은 드려야 하고. 일단 기자분들에겐 대답을 안 했다. 그런데 대답할 게 뭐 있겠나. 만나기라도 했든가. 진실이 1개라도 있어야 대답을 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 분은 악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믿고 있는 것”이라며 “이 분을 ‘혼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보다 ‘도와줄 수 있을까’라고 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 또한 오지랖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고민을 했다. ‘네가 뭔데 나한테 치료를 권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이 사람은 나한테 피해를 줬으니 내게도 그렇게 말할 권리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 주위 사람들한테 너무 많은 행동을 했고, 덕분에 많이 읽은 기사가 ‘가스라이팅’이었다”면서 “원래 같으면 이런 얘기 안 한다. 지금 멈추시면 좋을 것 같고, 안 멈추시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제안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성시경을 비롯해 SBS, KBS, MBC라디오 방송 전체가 자신의 신상을 알고 한 개인을 가스라이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네티즌은 현재 성시경과 사랑을 나누고 있는 사이라면서 지난해 여름부터 다수의 라디오에 성시경의 노래나 오프닝 퀴즈 등에서 자신과 연관된 내용이 나오고 있다는 주장도 펼쳤다. 성시경이 자신을 고소하지 않는 것은 “진짜여서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