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가장 섹시한 골퍼’ 페이지 스피라넥, 독립기념일 축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 골퍼 중 ‘가장 섹시하고 아름다운 골퍼’라는 애칭을 듣고 있는 미국의 페이지 스피라넥(27)이 화사한 매력을 뽐냈다.

스피라넥은 지난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미국의 국기인 성조기의 문양을 적용한 빨간색과 청색의 비키니를 입고 매력을 뽐냈다.

스파라넥은 “행복한 7월 4일”이라는 글도 게시하며 독립기념일을 축하했다.

또한 성조기 문양의 탱크톱을 입고 여러 개의 핫도그 사진을 올린 후 “10분 안에 다 먹을 수 있다”며 핫도그에 대한 먹방을 나타내기도 했다.

스피라넥은 2015년에 프로 무대에 진출했다. 메이저 우승은 한 차례 밖에 없지만 배우 못지않은 미모와 매력 그리고 팬 친화적인 자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팔로워수만 400만 명에 이를 정도로 미국 LPGA에서는 독보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사진출처 |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