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춘기’부터 청년이 된 아이까지… 코로나 시대 아이들의 생존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다큐프라임 ‘아이’ 3부작

집·유치원 생활이 너무 다른 5세
13년 전 나와 만난 청년 등 찾아가
아이의 의미와 성장의 순간 포착

▲ EBS 다큐프라임 ‘아이’ 3부작은 3~5세 아이들과 초등학생, 어른이 된 20대 청년들을 통해 아이들의 성장 과정을 포착한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아이들이 어떤 생각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지도 눈여겨볼 만하다.
EBS 제공
아이는 어떤 존재일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아이들은 어떻게 생존하고 있을까. 당연하게 생각해 왔던 아이들의 성장 순간을 포착하는 EBS 다큐프라임 ‘아이’ 3부작이 12~14일 3회에 걸쳐 방송된다. 이번 시리즈는 아이의 존재와 성장의 비밀을 찾기 위해 3~5세 아이들과 초등학생, 어른이 된 20대 청년들을 인터뷰한다. “아이는 대체 왜 이러는 걸까”, “코로나19 시대에 아이로 산다는 건 어떨까”라는 질문에는 직접 생존기도 들려준다.

12일 제1부 ‘일춘기’에서는 말로 다 표현하지 못하는 아이들의 속사정을 들여다본다. 일춘기란 생후 18개월께 시작되는 첫 반항기를 의미하는 말로, 자율성과 독립성이 발달하는 시기다. 자꾸 호랑이와 고라니 흉내를 내는 4세, 유치원에서는 의젓하다는데 집에선 동생과 매일 싸우는 5세 아이 등 이해할 수 없는 아이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전문가와 함께 기질을 분석한다. 결코 단순하지 않은 아이의 세계를 이해할수록 아이들의 억울함은 줄어든다. 어느 하나 똑같지 않은 모습에서 존재의 다양성도 발견한다.

2부 ‘어린이는 오늘도’(13일)에서는 디지털 네이티브로 태어나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어린이들의 생활을 전한다. 한국은 올해 처음으로 세계 아동 인구 비율 꼴찌(12.2%)를 기록했다. 길을 가다 어린이를 마주치는 일이 ‘행운’인 상황이다. 게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아이들의 목소리는 학교에서도, 놀이터에서도 사라졌다. 세이브더칠드런이 초등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 결과 아이들은 걱정(63%)과 심심함(57%)을 전보다 자주 느끼고 있었다. 친구들과 만나서 놀지 못해 ‘코로나 블루’도 느낀다. 걱정스럽고 심심하며 우울한 시간 속에 아이들은 어떻게 버티고 자라나고 있을지 그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14일 전파를 타는 3부의 주제는 ‘나를 찾아서’다. 아이들의 성격, 지능, 성별에 따른 뇌의 차이를 과학적으로 증명해 화제를 모았던 다큐프라임 ‘아이의 사생활’(2008)에 출연했던 다섯 아이를 만난다. 방영 당시 다섯 아이들은 아주 강한 남성적 성향의 남아, 여성적인 뇌를 가진 남아, 남성적인 뇌를 가진 여아, 대인 관계 지능이 높은 아이, 도덕성이 높은 아이라는 각기 다른 수식어로 소개됐다. 13년 만에 다시 만난 다섯 사람은 어떻게 성장했을까. 20대 청년이 된 이들은 13년 전 아이였던 나를 만나고 성장의 순간을 돌이켜 보면서 나를 성장하게 한 것은 무엇인지를 되짚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7-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면허 정지 수준”…기상캐스터, 압구정동서 음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