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민우, 오토바이 사고 후 근황 “3년째 치료 중”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박민우 근황. 사진=CTS 선교방송
3년 전 교통사고를 당한 이후 근황이 공개되지 않았던 박민우의 근황에 뒤늦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월 박민우의 아버지 박찬학씨는 CTS 선교방송 ‘아주 특별한 찬양’에 목소리로 출연해 “경기도 평택시에 사는 박찬학 장로”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아들이 몸이 아파서 집에서 간병하고 있다, 3년 전에 오토바이 사고로 인해서 다쳤다, 배우 박민우가 내 아들이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박씨는 아들의 사고 당시를 떠올리며 “내가 새벽기도 드릴 때 사고가 났고 오전 9시쯤이 돼서 사고 소식을 듣고 하나님한테 살려만 달라고 기도하면서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어 “올라가 보니까 수술이 끝난 상태고 마침 외상 센터가 있는 병원으로 119가 옮겨줘서 그래서 살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진행자들은 “가족들이 힘든 시간을 보냈을 것 같다”고 위로했다. 이에 박씨는 “민우가 키가 커서 간병이 힘들긴 해도 체중이 적게 나가니까 지난 3년간 잘 하고 있고, 하나님께서 고난 중에 견딜만큼 고난을 주시는 것 같고, 감사하며 잘 견디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한편, 박민우는 지난 2011년 tvN 드라마 ‘꽃미남 미남가게’로 데뷔했다. 이후 OCN ‘더 바이러스’, JTBC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SBS ‘모던 파머’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었던 지난 2018년 3월15일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면허 정지 수준”…기상캐스터, 압구정동서 음

현직 기상캐스터가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기상캐스터 A씨를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