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국영, 진실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가위 ‘이도공간’ 한국 첫 재개봉

배우 장국영, 영화 상영 이듬해 삶 마감
모인그룹, 유실 필름 모아 디지털 복원
“한국 관객들 그의 연기에 감동받길”

▲ 영화배우 장궈룽(왼쪽)과 왕자웨이 감독.
엣나인필름 제공
“그는 매우 뛰어난 배우였으며 진실한 친구였다.” 홍콩 영화배우 장궈룽(장국영)의 유작 영화 ‘이도공간’ 개봉에 앞서 왕자웨이(왕가위) 감독이 한국에 편지를 보내 고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궈룽은 왕 감독의 영화에 거의 등장하면서 그의 ‘페르소나’로도 불렸다.

그는 짧은 편지에서 “한국 관객들이 다시 한번 이번 영화를 통해 장궈룽을 기념하고 그의 연기에 감동받길 바란다”고도 썼다.

2002년 국내 개봉한 나지량 감독의 ‘이도공간’은 미지의 존재를 보는 여자 얀과 그녀를 치료하며 알 수 없는 일들을 겪으며 점차 심약해지는 정신과 의사 짐의 이야기를 그린 호러영화다. 장궈룽은 영화 개봉 이듬해인 2003년 4월 1일 스스로 삶을 마감해 전 세계에 큰 충격을 던졌다. 영화의 클라이맥스 장면인 건물 옥상에 서 있는 장궈룽의 모습이 특히 논란이 됐다.

언론과 그의 팬들은 영화 탓에 그가 목숨을 끊었다면서 감독과 제작사를 공격했다. 제작사는 결국 외국으로 판매한 필름을 제외한 마스터 필름을 모두 소각했고, 장궈룽의 유작 영화를 더는 볼 수 없게 됐다.

홍콩영화 전문 수입배급사이자 왕 감독의 ‘해피 투게더’(1997) 등 다수의 홍콩영화 제작에 관여했던 한국의 모인그룹은 전 세계에 흩어진 영화 필름을 수소문해 모으고, 이를 엮어 디지털로 복원했다.

모인그룹 측은 “왕 감독이 영화 재개봉을 반대한 제작사를 직접 설득해 우리가 판권을 사들일 수 있었다”며 “필름을 모으고 디지털 복원과 한국 극장 개봉까지의 지난한 과정은 장궈룽을 누구보다 아꼈던 왕 감독의 전폭적인 지지와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7-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