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조한, 김형석 보고 다이어트 용기 얻었다… 지방간 진단 후 10㎏ 감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84㎏의 체중으로 공개 다이어트를 선언했던 가수 김조한이 10㎏ 감량 소식을 전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이어트 시작 딱 5주 후! -10㎏ 완료! 드디어 목과 턱선이 살아났어요! 다이어트는 운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운동 하나도 안 하고도 살이 빠지니 넘 신기해요. 조금 더 빼고!! 건강하고 멋진 모습 기대해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날렵한 턱 선이 리즈시절을 추억하게 한다.

그는 최근 50대를 앞두고 건강검진 결과 지방간과 동맥경화, 당뇨 등 건강상에 문제가 생겨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과거에는 운동으로 관리를 했지만 지금은 체력이 따라가지 못해 건강한 식생활 습관유지부터 시작했다. 식단도 잘 챙겨 먹고 양질의 영양소를 골고루 먹는 다는 것이 그의 비법 중 하나다.
또 그는 절친한 작곡가인 김형석이 감량을 하는 것을 보고 용기를 얻었다고 한다. 김조한은 “20대에는 안 좋은 생활 패턴을 가지고 있더라도 그냥 몸이 젊으니까 버텨졌었는데 40대가 넘고 50대에 이르니까 관리가 꼭 필요하다는 걸 느꼈다”며 “관리를 하지 않고 그냥 그대로 살면 몸이 버티고 버티다 결국 망가지게 된다. 내 나이 때에 있는 분들은 지금부터라도 관리를 해서 건강한 몸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조한은 “몸이 가벼울 땐 호흡이 많이 길었는데 살이 찌면서 노래를 하는데 호흡이 짧아지는 것을 느꼈다. 가수에게 몸은 악기라고 생각하는데 악기 상태가 좋지 않으면 노래하기가 어렵다. 체중이 감량 되면서 몸도 가볍고 컨디션도 좋아지고 몸의 밸런스가 맞춰지니까 노래를 할 때도 훨씬 편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것 같다”며 감량 후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안 보이던 송종국 근황…깊은 산골 약초 캐며 살

최근 방송에서 모습을 감춘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