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보] 육덕 미녀 ‘썬비키’의 비현실적 몸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에 대한 이러한 고정관념을 깨고 ‘풍만한 여성’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재발견하기 위해 맥심(MAXIM)과 한국모델협회(KMA)가 국내 최초 ‘내추럴사이즈 모델 콘테스트’를 주최했다.

대회 우승자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풍만한 몸매와 비현실적일 정도로 압도적인 골반 라인, 멋진 무대매너와 퍼포먼스로 심사위원을 사로잡은 유튜브 크리에이터 ‘썬비키’다.

대회 참가 전부터 소셜미디어와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활동해온 크리에이터 썬비키는 파격적인 모노키니를 입고 자신감 넘치는 포즈로 우월한 몸매를 드러내며 카메라 앞에 섰다.

썬비키는 “한국에서 내추럴 사이즈 모델을 선발하는 대회가 열리고, 여기에 내가 참가할 수 있어서 정말 기뻤다. 나처럼 마르지 않은 사람도 모델이 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 일인가?”라고 말했다. 몸매 관리 비법을 묻자 썬비키는 “내 몸이 흔치 않고 서구적이라며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많다. 솔직히 말하자면 90%는 타고난 것 같아서 부모님에게 감사하고 있다. 특별한 관리 비법은 없지만, 지금처럼 건강한 몸을 유지하려고 열심히 운동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썬비키는 “의외일 수 있지만, 어릴 적부터 엉덩이가 콤플렉스였다. 개인적으로 뒷모습보다는 내 앞모습을 더 좋아한다”라고 말하며, “그동안 맥심 독자님들은 마른 모델을 자주 봐왔을 텐데, 나처럼 육덕 스타일 몸매에 거부반응이 생기실까 걱정이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솔직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갓길 끌려간 10살 소년 “구타에 성폭행…하루

12년간 수용인원 총 3만 8000여명, 공식 사망자 513명. 1970~1980년대 국가 최대 부랑인 수용시설이었던 ‘부산 형제복지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