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레이브걸스·다크비 ‘한복’ 홍보 나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개 업체서 70여벌 제작… 11월 패션쇼


▲ 브레이브걸스
역주행으로 인기를 모은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와 보이그룹 다크비가 우리 옷 한복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힘을 모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한복 분야 한류협업 콘텐츠 기획·개발’ 사업에 참여할 문화예술인으로 두 그룹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두 팀은 앞으로 한복업체 10곳과 한복 상품을 기획하고 홍보·마케팅 활동에 나선다.

‘한복 분야 한류협업 콘텐츠 기획·개발’은 한류 문화예술인과의 협업을 통해 한복업계가 해외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와 청하 등이 상품 기획과 홍보에 참여했다.

브레이브걸스와 다크비는 “한복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있도록 좋은 무대를 선보이고, 일상복으로서의 한복의 가치와 장점 또한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과 함께 한복 상품 기획·개발에 참여할 한복업체는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선정 업체는 김혜순한복, 돌실나이, 담연, 단하주단, 리슬, 모리노리, 생성공간여백(기로에), 사임당바이이혜미, 시지엔이 등으로 한복 상품 70여벌을 공동으로 제작하고 11월에 패션쇼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8-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