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허영지, 코로나19 확진…“간이 진단키트로 먼저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건강 이상 느껴…당국 방역 지침 따를 것”

▲ 허영지
DSP미디어 제공
그룹 카라의 멤버이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허영지(27)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허영지 소속사 DSP미디어는 6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허영지가 최근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코로나19 간이 진단 키트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즉각 DSP(유전자 증폭) 검사를 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허영지는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당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는 것은 물론, 소속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건강 및 안전을 최우선으로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허영지는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 방송인 신영일과 함께 MC로 활약 중이다.

tvN 관계자는 이날 “내일(7일) 진행되는 ‘코빅’ 녹화는 허영지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일단은 대타 없이 신영일 혼자 진행 예정”라고 밝혔다.

이어 “허영지의 코로나19 확진 사실 인지 후 선제적 차원에서 제작진 전원 및 연기자, 스태프들이 검사를 진행했고 현재까지 확진자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