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로드걸 임지우-신해리, 명품 각선미 자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만둘 때까지 항상 함께하고 싶어요.”

지난 4일 강원도 원주시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로드몰 ROAD FC 059’가 열렸다. 화려한 자태로 팬들로부터 여신이라고 불리는 로드걸 임지우와 신해리는 이날도 관중들의 환호를 한 몸에 받으며 대회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두 사람 모두 170cm가 넘는 큰 키와 화려한 워킹으로 케이지를 슈퍼모델들이 수놓는 런웨이로 만들었다.

2016년 로드걸 선발대회를 통해 발탁된 임지우와 함께 3년째 호흡을 맞추고 있는 신해리는 “선배 로드걸인 최슬기의 소개로 ROAD FC에서 일하게 됐다. 임지우는 여러 면에서 잘 맞아 즐겁게 일하고 있다. 그만둘 때까지 함께 일하고 싶다”라며 애정을 나타냈다. 임지우는 “해리의 장점은 너무 예쁘고 매력적이라는 것이다. 여신과 같다. 반면 나는 청순함이 넘친다고 팬들이 칭찬한다. 콘셉트가 겹치지 않기 때문에 팬들이 똑같이 사랑한다”라며 두 사람의 장점을 말했다.

눈빛만 봐도 무엇을 말하는지 알 수 있는 찰떡궁합의 두 사람이지만 야구만큼은 둘을 갈라놓고 있다. 광주 출신인 임지우는 KIA 타이거즈를, 울산 출신인 신해리는 롯데 자이언츠를 응원하기 때문이다. 하나만 빼고 모든 것이 척척 들어맞는 두 사람은 경기가 끝나자 SNS를 켜며 아기들과 소통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스포츠서울 제공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