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석 극장가 홀린 변요한의 ‘보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적 관객 59만 4399명 박스오피스 1위
기적 2위·모가디슈 4위… 한국영화 강세


▲ 영화 ‘보이스’ 스틸컷
추석 연휴 극장가의 승자는 영화 ‘보이스’였다. 이번 달 말까지 별다른 신작 개봉이 없는 상황에서 당분간 독주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보이스’는 21일 기준 13만 9021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 수는 59만 4399명이다. 추석 연휴 직전인 15일 개봉한 후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영화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고자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해 보이스피싱 설계자인 곽프로(김무열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두 주연을 축으로 강렬한 화면과 액션이 호평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개봉한 ‘기적’은 21일 기준 6만 907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관객 수는 29만 4676명이다. ‘보이스’와 쌍끌이 흥행에 나섰지만 절반 정도의 관객몰이에 그쳤다.

마블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은 지난 21일 5만 3704명을 모아 3위로 밀렸다. 류승완 감독 ‘모가디슈’가 3만 2179명을 동원하며 4위를 차지했다. 지난 7월 28일 개봉한 영화는 장기상영에도 불구하고 추석 연휴 동안 순위를 역주행하기도 했다.

22일 개봉하는 공포영화 ‘캔디맨’ 외에는 이렇다 할 대작 신작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개봉할 때까지 현재 구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 세계 최초로 한국 개봉을 앞둔 영화는 개봉을 한참 앞두고 예매율 1위를 달리며 흥행몰이를 예고했다. 영화관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22일 오전 기준 예매율이 29.8%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배급사인 유니버설 픽처스는 “역대 ‘007’ 시리즈 중 최고 예매량”이라고 밝혔다. 대니얼 크레이그가 선보이는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임무를 그린 영화로, 시리즈 사상 최고의 제작비를 투입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9-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