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달고나 이렇게까지 핥을 줄이야… 절박했거든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징어 게임’ 주연 이정재 화상 인터뷰

벼랑 끝서도 인간다웠던 ‘루저’의 승리
“참신한 게임·캐릭터 공감 더해져 인기
큰 성공보다 작품 의미 전달돼 기뻐”

▲ 이정재는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정리해고, 이혼, 사채빚에 몰린 벼랑 끝 인생이지만 끝까지 인간다움을 놓지 않는 기훈을 맡아 열연했다.
넷플릭스 제공
“달고나 뽑기 장면에서는 이렇게까지 핥아야 하나 싶었거든요. 생존이 걸린 절박함을 생각하니 정말 열심히 하게 되더라고요. 그런 상황에서도 따뜻함을 잃지 않고 발휘하는 용감함, 그 메시지를 해외에서도 공감한 게 아닐까요.”

29일 화상으로 만난 28년차 배우 이정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열풍에 “저도 처음 겪는 낯선 일”이라면서 “한국 콘텐츠에 대한 높은 관심을 체감했다는 점에서 뿌듯한 경험”이라고 했다.

이런 폭발적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그는 “외국에서도 그동안 서바이벌 장르가 많이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봐 주셨을 것”이라며 “참신한 게임들과 함께 캐릭터들에 대한 공감이 더해져 재밌게 보신 것 같다”고 성공 요인을 짚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은 하지 않지만 ‘눈팅’으로 반응을 보며 인기를 실감한다는 그는 해외에서도 축하 연락을 많이 받았고, 패러디 영상들도 재밌게 보고 있다고 했다.

▲ 달고나 게임 등 ‘오징어 게임’에 나온 한국 게임 관련 상품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판매될 만큼 화제를 얻었다. 넷플릭스 제공
‘오징어 게임’의 최후 승자인 기훈은 이정재가 맡아 온 멀끔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과 사뭇 달랐다. 정리해고, 이혼, 사채빚에 몰린 벼랑 끝 인생이지만 끝까지 인간다움을 놓지 않는 인물이다. 망가지는 비주얼도 마다하지 않은 그는 “찌질하든 근사하든 제 연기를 봐 주시는 거라면 감사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배우로서 도전이기도 했을 ‘오징어 게임’을 선택한 것은 황동혁 감독에 대한 믿음 때문이다. 이정재는 “황 감독님과 전부터 일을 해 보고 싶었는데 시나리오를 읽어 보니 너무 흥미진진했다”며 “인물들을 세밀하게 만들어 놓았고, 기훈도 게임 참여 계기나 남을 돕게 되는 동기가 잘 담겨 있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자본주의 사회의 축소판과 같은 게임에서 능력치가 가장 낮은 ‘루저’가 승리하는 과정에는 사회 비판적 메시지도 녹아 있다. 이정재는 “큰 성공보다 작품의 의미와 진정성, 재미와 메시지를 알아주셨으면 하는 게 작은 희망이었다”며 “이렇게 크게 흥행하고 전 세계 관객들이 잘 이해해 주셔서 저에게도 큰 기억으로 남을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해 영화 촬영 중 다친 어깨 수술도 미룬 그는 요즘 영화 ‘헌트’로 제작과 연출까지 도전 중이다.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며 또 다른 변신을 예고한 그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앞으로 나올 K드라마, K영화들이 더 다양한 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09-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