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애 너머의 또 다른 감각으로… ‘벌새’ 다시 날아오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한 김보라 감독


▲ 최근 자신의 대표작 영화 ‘벌새’를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한 김보라 감독이 3일 서울 망원동의 한 카페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당연하게 느꼈던 감각들을 반성하는 시간이었어요.”

앞이 보이지 않아도, 소리가 들리지 않아도 영화의 감동은 고스란히 전달될 수 있다.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자들은 이런 신념으로 영상에 자막을 입히고, 내레이션을 더하고 있다. 2019년 영화 ‘벌새’로 주목을 받으며 ‘독립영화계 아이돌’로 떠오른 김보라(40) 감독은 최근 배리어프리 버전의 ‘벌새’ 제작을 마치고 다음달 제11회 서울 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첫 상영을 앞두고 있다. 3일 서울 망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 감독은 “주인공 ‘은희’의 소수자성이 장애인을 위하는 배리어프리 영화의 정신과 상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리어프리 영화는 시청각 장애인을 위해 배우들의 대사 외에도 효과음을 자막으로 표현하고, 대사가 없는 부분에선 배우들의 행동을 내레이션으로 읊어 준다. 이런 과정은 김 감독에게 영화를 처음 찍는 순간만큼 낯설고 어색한 과정이었다.

“영화를 온전히 소리로만 감상하는 건 새로운 경험이었어요. 장면이 주는 분위기가 전혀 다르게 전달되더라고요. 익숙한 방식으로만 영화를 느끼고 있던 것을 반성했습니다.”

어디까지 설명하고, 어디서부터 침묵해야 할까. 과도한 자막과 내레이션이 자칫 영화를 망치는 것은 아닐까. 배리어프리 영화 초보 김 감독이 가장 고민한 부분이다.

“여름에 촬영한 ‘벌새’는 자연의 소리가 갖는 힘이 큰 영화예요. 이걸 다 설명해야 하는 건지 의아했어요. 그러나 제작 과정에서 배리어프리 영화 전문 작가분들과 소통하면서 고민은 차츰 해소됐어요. 영화를 어떻게 느낄지는 오롯이 관객의 몫이니까요. 그냥 신의 뜻에 맡기기로 했죠.”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에는 현대중공업그룹의 도움이 컸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매달 임직원들의 급여에서 1%를 공제한 기금으로 사회공헌단체인 ‘1%나눔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2011년 현대오일뱅크에서 재단을 설립한 뒤 지난해 그룹 전체로 확대됐다. 1%나눔재단은 한국영화감독조합과 함께 2019년 10월부터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김 감독의 ‘벌새’는 현대중공업그룹이 지원한 세 번째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다. 김 감독은 “1%나눔재단이 좋은 에너지를 주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그 에너지가 우리 사회에 좋은 영향력으로 순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예민하게 감각하면 펼쳐지는 또 다른 세계를 깨달았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차기작도 반드시 배리어프리로 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1-10-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그분께 사과하고 싶어”…폭로 사흘만에 나온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에게 임신 중절을 종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내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