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소희 같지 않다는 말, 제일 좋았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마이네임’ 액션배우로 변신


▲ 한소희
“주체적이고 주도적인 여성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고 누아르 장르도 좋아했는데, ‘마이네임’을 만나서 주저 없이 출연했어요.”

지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에서 ‘액션 배우’로 거듭난 한소희는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첫 액션 도전 계기를 이렇게 설명했다. 지난해 JTBC ‘부부의 세계’에 이어 지난 8월 종영한 ‘알고 있지만’에서 로맨스 연기를 주로 선보였던 그는 “‘한소희 같지 않다’,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배우구나’라는 평가가 가장 듣기 좋았다”고 했다.

한소희는 ‘마이네임’에서 아빠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뒤 경찰로 잠입하는 지우를 맡았다. 긴 머리를 단발로 자르고 서늘한 눈빛으로 돌변한 그는 칼과 총을 사용한 액션과 함께 좁은 복도에서 맨몸으로 남성 여럿을 쓰러뜨리는 강도 높은 연기를 안정감 있게 소화했다.

이런 장면을 위해 촬영 전 4개월 동안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액션스쿨에서 훈련을 받았다. 체력을 키우려 음식도 마음껏 먹었다. 그 덕에 체중도 10㎏ 늘었다. 그는 “연기를 하면서 늘 한계에 부딪혔고 그러다 보니 만족하지 못했다”며 “그래서 (‘마이네임’을 통해) 내 한계를 시험해 보게 됐고 단편적으로 비치는 이미지에서 조금은 탈피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상처 가득한 지우의 얼굴을 잘 표현하기 위해 화장을 하지 않겠다고 먼저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팬들에게도 외모는 빈껍데기라는 표현을 많이 한다”며 “뭔가 가면이 씌워진 얼굴보다는 지우라는 캐릭터의 온전한 얼굴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액션뿐 아니라 여성 중심 서사에 끌렸다는 한소희는 “주위 상황이나 인물에 의해 흔들리는 인물보다 신념과 목적을 가지고 끝에 도달하는 역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난도 높은 액션과 감정신들로 몸이 다치기도 했지만, 연기를 하면서 느꼈던 최대치의 쾌락도 느꼈다.

시즌2 가능성에 대해서는 “뭘 더 보여 드려야 할지, 초능력이라도 써야 할 것 같다”며 “액션이 너무 힘들다 보니 하고 싶기도 하고 안 하고 싶기도 하다. 중립을 지키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이네임’으로 글로벌 시청자를 만난 한소희는 “해외 진출은 너무 먼 이야기”라며 “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떳떳한 사람이자 연기자로 살아가겠다”는 포부를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10-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과할게” 얼굴 발로 걷어차…17세 여

후배를 상습폭행한 뒤 사과하겠다며 찾아가 쇠징이 박힌 신발로 얼굴을 걷어차는 등 16개 혐의를 받는 10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