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국경 없는 케이팝… 4분의3은 ‘해외 매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TS의 하이브 매출 국내 비중 24% 그쳐
블랙핑크 유튜브 조회도 해외 팬 압도적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 트와이스 등 아이돌그룹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한국 대중음악 시장의 해외 매출 비중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BTS, 세븐틴, 엔하이픈 등을 거느린 하이브의 올해 상반기 매출 4569억원 가운데 국내 비중은 24.96%에 그쳤다. 북미가 19.83%, 아시아가 11.27%, 기타 국가가 2.31%였다. 온라인 매출이 전체의 41.44%를 차지했지만 대부분 해외 매출로 추정된다는 게 하이브 측 설명이다. 트와이스와 스트레이키즈 등이 속한 JYP엔터테인먼트도 올해 상반기 매출 729억원 가운데 수출이 395억원, 내수가 333억원으로 집계됐다. JYP 매출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음반·음원 매출 분야에서는 올해 상반기 수출이 196억원, 내수가 216억원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음반·음원 매출이 수출 84억원, 내수 243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할 때 격차가 빠르게 좁혀지는 추세다.

케이팝의 또 다른 주요 소비 채널인 유튜브에서는 해외 팬들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컸다. 유튜브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최근 1년간 유튜브 조회 수는 91억 5000만건이다. 이 가운데 국내 조회 수는 3억 6100만건으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고작 4.0%에 불과했다. 케이팝의 해외 인기가 수직 상승하면서 전 세계 팬을 고객으로 삼는 온라인 유통 채널도 빠르게 성장 중이다. 케이팝 음반과 굿즈 등을 판매하는 ‘K타운포유’를 운영하는 HM인터내셔날의 지난해 연매출은 1773억원으로 전년 대비 133.4%나 급증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11-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이 화제다.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